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계 이규성, 칼라일그룹 공동CEO 내정

송고시간2017-10-25 23:12

영킨 사장과 함께 공동CEO로 승진 발령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세계 3대 사모펀드 중 하나인 칼라일그룹의 새 최고경영자(CEO)에 재미 교포인 이규성(52) 칼라일그룹 전무이사 겸 부최고투자책임자(Deputy CIO)가 내정됐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칼라일그룹의 공동 창업주인 데이비드 루벤스타인 CEO와 빌 콘웨이 CEO는 이날 성명을 통해 공동 CEO직을 이 전무와 글렌 영킨 사장 겸 최고운영책임자(COO)에게 물려주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다른 공동 창업주인 댄 애니엘로는 명예회장으로 이사회에 남기로 했다.

한국계 미국인이 미국 주요 금융회사의 최고위직까지 오른 것은 상당히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이 내정자는 하버드대를 졸업하고 하버드 경영대학원에서 경영학석사 학위를 취득한 뒤 컨설팅그룹 '매킨지 앤드 컴퍼니'를 거쳐 사모주식펀드 '워버그 핀커스'에 입사했다.

워버그 핀커스에서 21년간 각종 투자와 기업 인수 활동을 총괄하며 명성을 쌓아오다 지난 2013년 칼라일그룹에 고위직으로 영입됐다.

그는 이후 창업주 중 한 명인 콘웨이 CIO의 두터운 신임을 받으며 일찌감치 후계자감으로 꼽혀왔다.

이규성 칼라일그룹 공동CEO 내정자 [로이터=연합뉴스]
이규성 칼라일그룹 공동CEO 내정자 [로이터=연합뉴스]

lesl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