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헥터 무너뜨린 두산…1번부터 9번까지 빠짐없는 '존재감'

송고시간2017-10-25 22:14

선발 출전한 9명 모두 승리에 한몫씩 담당

'무안타' 양의지, 가장 결정적인 실책 유도

'2루타의 주인공 박건우'
'2루타의 주인공 박건우'

(광주=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5일 오후 광주광역시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국시리즈 1차전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 7회초 1사 두산 박건우가 중월 2루타를 치고 있다. 2017.10.25
seephoto@yna.co.kr

(광주=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디펜딩챔피언' 두산 베어스는 역시 강했다. 한국시리즈 1차전을 잡고 3연패를 향해 순항하기 시작했다.

두산은 25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5-3으로 승리했다.

타선은 4회와 5회 집중력을 발휘해 호투하던 KIA 선발 헥터 노에시를 상대로 5점을 얻었고, 투수진은 타격감을 찾지 못한 KIA 타선을 압도했다.

이날 두산 타선의 주인공은 김재환과 오재일이다.

4번과 5번 타순에 배치된 김재환과 오재일은 4회 1사 후 연달아 스트레이트 볼넷을 골라내 헥터를 흔들어놨다.

양의지 타석에서는 KIA 2루수 안치홍의 실책 덕분에 만루를 채웠고, 두산은 오재원이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 선취점이자 결승점을 냈다.

이들 둘의 활약은 여기에서 그치지 않았다.

5회에는 김재환이 2점 홈런, 오재일이 1점 홈런을 터트려 역대 한국시리즈 8번째 연속타자 홈런을 달성했다.

정도의 차이가 있지만, 나머지 7명의 타자도 두산 승리에 한 몫씩 해냈다.

톱타자 민병헌은 5타수 1안타에 그쳤지만, 5회 선두타자로 나와서 때린 유격수 쪽 내야 안타는 두산의 빅이닝을 예고한 '사이렌'이었다.

양의지 주체할 수 없는 힘
양의지 주체할 수 없는 힘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25일 오후 광주광역시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국시리즈 1차전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 2회초 1사 두산 양의지 배트가 부러지고 있다. 2017.10.25 pch80@yna.co.kr

민병헌은 류지혁의 희생번트로 2루를 밟은 뒤 박건우의 좌익수 앞 안타로 홈을 밟아 2-0으로 달아나는 득점을 올렸다.

2번 타자 류지혁은 안타를 때리지 못했지만, 민병헌을 2루에 안전하게 보내는 완벽한 희생번트로 제 역할을 했다.

2루타 포함 4타수 3안타 1타점으로 활약한 박건우는 양 팀 통틀어 가장 많은 안타를 때려 여전히 뜨거운 타격감을 뽐냈다.

7번 타자 박세혁은 안타를 때리지 못한 대신 8회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했다.

타석에서 존재감은 보여주지 못했지만, 포수 마스크를 쓰고 한국시리즈 1차전이라는 무게감과 맞서 싸워 이겼다.

양의지가 부상 때문에 향후 시리즈에서 출전을 장담할 수 없다고 가정하면, 이날 박세혁이 큰 경기를 승리로 이끈 건 두산에 적지 않은 자산이 될 전망이다.

8번 타자 오재원은 5회 2사 만루에서 헥터와 끈질기게 대결해 밀어내기 볼넷을 얻었다.

오재원이 얻은 1타점은 이날 경기의 승리 타점이 됐다.

허경민 역시 9번 타자로 1안타 1볼넷으로 제 몫을 했고, 8회 무사 1, 2루에서 안치홍의 강한 타구를 병살타로 연결했다.

아픈 몸을 이끌고 6번 지명타자로 출전한 양의지는 안타를 때리지 못했지만, 4회 1사 1, 2루에서 안치홍의 실책을 유도했다.

결과적으로는 두산이 경기를 잡는 데 가장 결정적인 변수를 제공한 셈이다.

4b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