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한의 홈런 2방…'20승 투수' 헥터, 6이닝 5실점

송고시간2017-10-25 21:12

호투하다 제구 난조+실책으로 선취점 내줘

5회에는 홈런 2방에 4실점

허탈한 헥터
허탈한 헥터

(광주=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5일 오후 광주광역시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국시리즈 1차전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 5회초 1사 상황 KIA 헥터가 두산 오재일의 솔로 홈런 맞고 허탈해 하고 있다. 2017.10.25
seephoto@yna.co.kr

(광주=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정규시즌 20승을 따낸 KIA 타이거즈 오른손 에이스 헥터 노에시(30)가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헥터는 25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2017 KBO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6이닝 105구 6피안타(2피홈런) 3볼넷 2탈삼진 5실점(4자책점)을 남기고 마운드를 떠났다.

헥터는 양현종을 제치고 시리즈 1차전 선발로 낙점될 정도로 코치진의 깊은 신뢰를 얻었다.

경기 초반에는 시속 150㎞를 오가는 위력적인 강속구를 줄기차게 던져 기대에 부응했다.

헥터는 플레이오프에서 '대폭발'한 두산 막강 타선을 상대로 3회까지 단타 2개,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워낙 구위가 좋아서 헥터는 코너워크에 신경 쓰기보다 스트라이크 존에 과감하게 투구했다.

두산 타자들은 공을 지켜보는 게 의미가 없다고 판단해 빠른 카운트에 타격했지만, 번번이 배트만 부러졌다.

그러나 0-0으로 맞선 4회 헥터는 갑자기 제구 난조에 빠졌다.

1사 후 김재환과 오재일을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내보내 1, 2루에 주자를 채웠다.

헥터는 발이 느린 주자 양의지로부터 땅볼을 유도했지만, 2루수 안치홍이 포구 실책을 저질러 만루까지 몰렸다.

다음 타자 박세혁을 삼진으로 잡았지만 12구 대결을 펼쳐 많은 힘을 소모했고, 결국 오재원에게 볼넷을 허용해 먼저 1실점 했다.

헥터는 4회에만 34개를 던졌다.

결국, 5회 헥터는 두산 타선의 힘에 당했다.

선두타자 민병헌의 내야 안타와 류지혁의 볼넷으로 맞은 1사 2루 위기에서 박건우에게 좌전 안타를 맞고 추가 1실점 했다.

이어 김재환에게 2점 홈런, 오재일에게 1점 홈런을 내주며 점수는 순식간에 5-0까지 벌어졌다.

홈런을 맞은 공 2개 모두 한복판 직구 실투였다.

잠자던 KIA 타선은 5회 말 로저 버나디나의 3점 홈런으로 추격에 시동을 걸었고, 헥터는 6회 초 3자 범퇴로 자신의 임무를 마쳤다.

4b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