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영표 "근로시간 단축, 단계적 시행 추진…보완장치도 마련"

송고시간2017-10-25 19:48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홍영표(더불어민주당) 위원장은 25일 근로시간 단축 문제와 관련, 사업장 규모별로 단계적으로 시행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홍 위원장은 이날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대한상의 고용노동위원회 61차 회의'에 참석한 자리에서 "대규모 사업장에 먼저 적용하고, 작은 규모의 사업장은 이후에 점진적으로 적용하는 게 바람직하다. 보완장치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복수의 행사 참석자가 전했다.

이날 회의에서 기업인들이 "근로시간 단축의 방향은 옳지만 즉시 단축되면 산업 현장의 혼란이 상당할 것"이라며 "입법을 통해 기업 규모별로 단계적으로 줄여나가게 해달라"고 건의한 데 대해 사실상 수용 입장을 밝힌 것이다.

그는 또 최저임금 산입 범위를 합리화해 달라는 요청에 대해서도 "상여금과 식대 등이 현재 최저임금 범위에 포함되지 않는 문제는 최저임금위원회에 우려를 전달한 바 있다"면서 "위원회가 국회 의견을 고려해 제도 개선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미 여야 의원들이 최저임금 산입 범위를 넓혀야 한다는 입장을 많이 내놓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홍 위원장은 휴일근무수당 할증률을 50%에서 100%로 높이자는 노동계 요구와 관련, "기업에 큰 부담이 될 뿐 아니라 근로시간 단축의 취지에도 맞지 않는다"고 밝혀 수용 불가 방침을 밝혔다.

그는 "일각에서 정부가 노동계의 편을 들어서 기업의 경쟁력이 약해질 것이라는 우려가 있지만 절대 그렇지 않다"며 최저임금과 근로시간 단축, 통상임금 등 '3대 노동현안'을 중심으로 기업의 견해를 청취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고용노동 정책은 여러 이해관계가 대립하고 있어서 사회적 갈등을 어떻게 해결할지가 과제"라며 "경제 성장과 공동체 지속을 위해 사회 주체가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행사에 참석한 재계 관계자는 "홍 위원장이 개인적인 소신을 밝힌 것으로 받아들였다"면서 "정부가 노동계는 물론 재계의 목소리에도 귀를 열겠다는 의지를 강조한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상의, 홍영표 국회 환경노동위원장 초청
대한상의, 홍영표 국회 환경노동위원장 초청

(서울=연합뉴스) 대한상공회의소가 25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홍영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을 초청해 '대한상의 고용노동위원회 제61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전했다.
홍영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이 '일자리주도성장과 노동정책'이라는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huma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