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文대통령의 '야구 동문회'

송고시간2017-10-25 19:42

대통령·구본능 KBO 총재·최수원 주심 모두 경남고 동문

주심이 故 최동원 동생이라고 소개하자 깜짝 놀란 대통령

'깜짝 시구' 문재인 대통령
'깜짝 시구' 문재인 대통령

(광주=연합뉴스) 조현후 인턴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 광주광역시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에서 경기 시작을 알리는 시구를 위해 마운드로 올라가고 있다. 2017.10.25
who@yna.co.kr

(광주=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두산 베어스-KIA 타이거즈의 2017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이 열린 25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를 찾아 시구했다.

문 대통령의 시구는 역대 우리나라 대통령으로는 전두환-김영삼-노무현-박근혜 전 대통령에 이은 5번째, 횟수로는 7번째(김영삼 3회)다.

하지만 광주에서 시구하기는 문 대통령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미 야구와 인연이 많다.

우선 문 대통령은 야구 명문인 경남고 출신이다.

경희대 법대 재학 시절에는 학년 대항 야구 경기에서 주장을 맡아 팀 우승을 이끈 것으로도 알려졌다.

문재인, 해태 유니폼 어울리나요?
문재인, 해태 유니폼 어울리나요?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8일 광주 충장로에서 열린 집중유세에서 김응용 전 해태 타이거즈 감독(오른쪽)과 김성한 전 기아 타이거즈 총감독으로 부터 해태 유니폼과 야구 방망이를 선물 받고 있다. 2017.4.18
hkmpooh@yna.co.kr

문 대통령은 대선 기간이었던 지난 4월 유세 때 '영·호남 강타자'로 팬들의 사랑을 받는 김성한, 박정태 등의 지원 사격을 받기도 했다.

광주 유세에서는 해태 타이거즈 감독을 지낸 김응용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장과 김성한 전 KIA 타이거즈 감독 등과 함께 무대에 올라 해태 유니폼과 야구 방망이를 선물 받았다.

부산 유세 때는 롯데 자이언츠에서 '명 2루수'로 활약한 박정태로부터 유니폼을 선물 받고 롯데 특유의 응원 문화인 '주황색 비닐'까지 직접 머리에 뒤집어쓰고 '부산 갈매기'를 열창하기도 했다.

문재인의 부산갈매기 합창
문재인의 부산갈매기 합창

(부산=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오른쪽)가 22일 오후 부산 서면 젊음의 거리에서 열린 집중 유세에서 전 롯데 자이언츠의 박정태 선수에게 유니폼을 전달받은 뒤 시민들과 함께 부산갈매기를 부르고 있다. 2017.4.22
hkmpooh@yna.co.kr

문 대통령은 1988년 고(故) 최동원 선수가 프로야구선수협의회 결성을 추진할 때 자문변호사로 그 활동을 도운 인연도 있다.

공교롭게도 문 대통령이 시구한 이날 경기의 주심을 맡은 최수원 심판위원은 고 최동원 선수의 친동생이다.

게다가 최수원 주심도 경남고를 나왔다.

문 대통령을 맞이한 구본능 KBO 총재 역시 경남고를 졸업했다.

KBO 관계자에 따르면 마운드에 오른 문 대통령에게 구 총재가 '최 주심이 고 최동원의 동생이고 경남고를 나왔다'고 소개했다고 한다.

이에 문 대통령은 '아 그래요'라고 깜짝 놀라는 표정을 지으면서 반가움을 표시했다.

애초 이날 시구자로 발표됐다가 문 대통령에게 마운드를 넘겼지만 자리는 함께한 김응용 협회장은 부산상고 출신이다.

우연히도 광주에서 부산 지역 야구 명문 고교의 동문회라도 열린 듯한 광경이었다.

[현장영상] 文대통령,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깜짝 시구'

<영상 : 연합뉴스TV> <편집 : 강민석>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