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당직자에 '정부기관 파견희망자 신청' 문자 논란(종합)

송고시간2017-10-25 19:30

당직자에 문자발송…논란 일자 "공기업·산하기관 대상은 아냐"

野 "내로남불 낙하산 문자…당 대표 사과해야" 공세 나서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5·9 대선' 한 달 여 후인 지난 6월 당직자들을 대상으로 '정부기관'으로의 파견근무 희망 여부를 조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민주당은 공공기관이 아닌 청와대와 정부 부처 등 정부기관을 상대로 진로희망 수요조사를 한 것이라는 입장이지만 야당은 '낙하산 인사'를 시도한 것이라고 규정하며 공세를 펼치고 있다.

與, 당직자에 '정부기관 파견희망자 신청' 문자 논란(종합) - 1

25일 민주당 복수의 관계자들에 따르면 민주당 총무조정국은 지난 6월 '정부기관 등으로 파견근무를 희망하는 당직자는 신청을 해달라'라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부국장 이상급 관계자에게 보냈다.

이 문자를 두고 한 매체는 '민주당이 당직자들에게 공공기관이나 정부산하 기관으로 옮길 의향이 있는지 물어본 것이다', '낙하산 인사를 잘못된 관행이라고 비판해 온 민주당의 행보와 배치된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민주당에서는 공식 입장자료를 통해 "보도 내용과 같은 문자를 보낸 적이 없다"고 전면 부인했다.

김현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현재 당직자가 공기업이나 산하기관에 파견근무로 간 사례는 없다"며 "다만 5월에 청와대 파견희망자와 6월 말 경에 정부부처 파견희망자 의사를 확인하기 위해 사실관계를 파악한 적은 있다"고 설명했다.

이런 공식 입장을 두고 당 안팎에서는 해석이 갈리며 또 다른 논란이 벌어졌다.

일각에서는 "희망신청 접수 자체가 없다는 뜻"이라고 해석했지만, "공기업이나 산하기관 파견근무가 아닌 정부부처 파견 신청을 받은 것"이라는 의견도 나왔다.

확인결과 당시 민주당이 보낸 문자 메시지를 보면 세부 항목 1번 '파견근무 내역'에는 '정부기관'이라고 한정돼 있지만, 위의 개괄적 안내 문자에는 '정부기관 등으로의 파견근무를 희망하는 당직자는 지원 신청을 해달라'는 표현이 사용된 것으로 드러났다.

여기에는 '성명과 직위, 소속, 지원사유와 함께 1~3순위로 희망기관·희망부서·희망직급을 작성해 달라'는 내용도 함께 담겼다.

또 '파견근무 기간은 1년이며, 파견근무는 순환보직으로 운영된다', '6월 27일 정오까지 제출해달라' 등의 안내도 포함됐다.

이에 대해 김 대변인은 "정부기관 파견 희망만 받았으므로 공기업, 공공기관, 산하기관 신청을 받았다는 보도가 틀렸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주당의 다른 관계자 역시 "정부기관은 청와대나 각 부처를 의미한다. 공기업 등과는 다르다"며 "절차 역시 당헌·당규에 따라 정상적으로 이뤄졌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여전히 일각에서는 '정부기관 등' 이라는 표현이 어디까지 포괄하는지 모호하다는 점, 결과적으로 여당 당직자를 정부에서 근무토록 한다는 점에서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특히 야당에서는 집중포화를 쏟아냈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논평에서 "민주당의 파렴치한 낙하산인사 문자는 공공기관을 제 밥그릇으로 여기는 특권과 반칙의 최고봉으로 남을 것"이라고 지적했고, 김정재 원내대변인도 "정부와 여당의 안하무인 점령군 행세, 막무가내 논공행상"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당 김철근 대변인도 "문재인 대통령이 취업비리 엄벌지시를 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았다. 야당일 때는 여당의 낙하산 인사를 극렬히 반대하고 자신들이 집권하니 전리품 나누듯 희망자 신청을 받는 것을 어느 국민이 수긍하겠나"라며 "민주당은 문 대통령의 엄벌지시에서 치외법권에 있나"라고 반문했다.

바른정당 이종철 대변인 역시 "3지망까지 적어 내라고 했다는데, 참으로 충격"이라며 "민주당과 대통령은 부끄럽지 않나. 당 대표가 직접 해명하고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