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대영 KBS사장 "국정원 돈 받은적 없다…사실무근"

송고시간2017-10-25 18:30

고대영 KBS 사장
고대영 KBS 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고대영 KBS 사장이 2009년 KBS 보도국장 재임 시절 국가정보원 관계자로부터 기사 누락을 대가로 돈을 받았다는 주장에 대해 "근거 없는 이야기"라며 관련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고 사장은 25일 오후 KBS 정기이사회에 출석해 "당시 국정원 돈을 받은 적 없다"며 "국정원 직원을 만난 것은 기억하지 못하지만 저는 국정원 직원을 잘 만나지 않는다. 제 기억으로는 만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고 사장은 "생산이 안 된 기사를 대가로 어떻게 금품을 받느냐"며 "개입하고 관여한 적이 없는 기사며 그쪽의 주장일 뿐"이라고 반박했다.

지난 23일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는 2009년 5월 국정원 정보관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검찰 수사에 국정원이 개입했다는 의혹을 보도하지 말아 달라"며 당시 고 보도국장에게 청탁하고 그를 상대로 현금 200만원을 집행했다는 진술과 예산신청서, 자금결산서를 확보했다고 밝힌 바 있다.

아울러 고 사장은 "파업 52일째 접어들면서 방송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지만 남아 있는 간부와 직원이 최대한 대처 중"이라며 "경영 수준도 최근 5년간 경영 실적 가운데 가장 양호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퇴진 의향이 없느냐는 전영기 KBS 이사의 질문에 "KBS 사장의 임기는 법적으로 보장돼 있으나 정권이 바뀔 때마다 사장이 바뀌는 악순환이 반복됐다. 그것만큼은 끊고 가겠다는 생각"이라며 사퇴할 의사가 없음을 재차 밝혔다.

한편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는 이날 고 사장의 국정원 금품 수수 의혹과 관련해 수뢰후부정처사, 국정원법 위반, 방송법 위반 혐의로 오는 26일 서울중앙지검에 고 사장을 고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고대영 KBS 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고대영 KBS 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sujin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