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대통령,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깜짝 시구'

송고시간2017-10-25 18:32

역대 대통령 중 다섯번째…국내 프로야구 일곱번째, 한국시리즈는 네번째

전두환·김영삼·노무현·박근혜 전 대통령 시구…YS 재임 중 세 번 시구

文대통령, 대선때 시구할 팀 선정 '파란야구' 캠페인…기아 타이거즈가 최다 득표

[현장영상] 文대통령,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깜짝 시구'

<영상 : 연합뉴스TV> <편집 : 강민석>

한국시리즈 시구하는 문 대통령
한국시리즈 시구하는 문 대통령

(광주=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 광주광역시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에서 경기 시작을 알리는 시구를 하고 있다. 2017.10.25

한국시리즈 시구하는 문재인 대통령
한국시리즈 시구하는 문재인 대통령

(광주=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 광주광역시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에서 경기 시작을 알리는 시구를 하고 있다.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오후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시구를 했다.

열렬한 야구팬으로 알려진 문 대통령은 경기 시작 30분 전인 오후 6시께 챔피언스필드에 도착해 김정수 기아 타이거즈 코치의 도움을 받아 약 15분간 시구 연습을 하고 밝은 파란색 야구점퍼 차림으로 마운드에 올랐다.

문 대통령의 시구를 받아낸 포수는 기아 김민식 선수였고, 타석에는 두산 민병헌 선수가 섰다.

이로써 문 대통령은 전두환·김영삼·노무현·박근혜 전 대통령에 이어 현직 대통령으로서는 다섯 번째 프로야구 시구자가 됐다.

전두환 전 대통령은 프로야구가 출범한 1982년 개막전 시구를 했으며, 김영삼 전 대통령은 1994년과 1995년에 걸쳐 재임 중 세 차례 시구했다.

인사하는 문재인 대통령
인사하는 문재인 대통령

(광주=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 광주광역시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에서 시구를 마치고 인사하고 있다. 2017.10.25
seephoto@yna.co.kr

노무현 전 대통령은 2003년 7월 대전에서 열린 프로야구 올스타전에서 시구했고, 박근혜 전 대통령은 2013년 10월 2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3차전의 시구자로 나섰다.

이날 문 대통령의 시구는 청와대 주요 관계자도 이날 오후까지 알지 못할 정도로 비밀리에 진행됐으나, 경기 3∼4시간 전부터 챔피언스필드 주변에 삼엄한 경계가 펼쳐지면서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문 대통령이 시구자로 나설 것이라는 소문이 돌기도 했다.

지난 대선 기간 더불어민주당 캠프는 투표율 제고를 위해 문 대통령이 생애 첫 시구를 할 프로야구팀을 선택해 달라는 '파란야구' 캠페인을 벌이기도 했다. 당시 가장 많은 표를 받은 팀은 기아 타이거즈였다.

文대통령,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깜짝 시구' - 2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