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오페라축제 '일 트리티코' 지휘자 교체

송고시간2017-10-25 17:17

(대구=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제15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10.12∼11.12)를 여는 대구오페라하우스는 '일 트리티코' 지휘자를 교체한다고 25일 밝혔다.

지휘자 조나단 브란다니
지휘자 조나단 브란다니

[대구오페라하우스 제공=연합뉴스]

오는 26일과 28일 무대에 오르는 '일 트리티코'는 원래 이탈리아 베르디 국립음악원 교수로 노장인 아달베르토 토니니가 지휘하기로 돼 있었으나 건강상 이유로 미네소타 오페라극장 부지휘자인 조나단 브란다니가 대신하기로 했다.

빈 국립음악대학과 예일대를 졸업한 젊은 지휘자 브란다니는 다음 달 3일과 4일 대구국제오페라축제에서 공연하는 '아이다' 지휘자이기도 하다.

대구오페라하우스 관계자는 "공연을 일주일가량 앞두고 지휘자를 갑작스럽게 교체했지만 새 지휘자와 연주자 사이 호흡이 잘 맞고 연습도 순조롭다"고 말했다.

'일 트리티코'는 푸치니가 생전 마지막으로 완성한 단편 오페라 '외투', '수녀 안젤리카', '잔니 스키키'를 하나로 묶은 3부작으로 죽음에 대한 통찰을 그린다.

입장료는 1만∼10만원. 문의 : ☎ 053-666-6000

ms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