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감인물] 법사위 野 '특급 수비수'…한국당 주광덕

송고시간2017-10-25 17:00

'적폐청산' 與 공세에 '방패' 역할 하며 민생현안도 챙겨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이번 국정감사에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직전 집권여당인 자유한국당으로서는 특히 '방어'가 신경 쓰이는 상임위원회다.

여권이 '적폐 청산'을 추진하는 가운데 박근혜·이명박 정권을 대상으로 사정의 칼날이 향하고 있는 만큼 야당으로서는 소속 의원들의 방패 역할이 중요해졌다.

이런 맥락에서 검사·변호사 출신인 한국당 법사위 소속 주광덕 의원의 상임위 활동이 주목을 받고 있다.

[국감인물] 법사위 野 '특급 수비수'…한국당 주광덕 - 1

재선(경기도 남양주시병)인 주 의원은 대표적 율사 출신 의원이다. 32회 사법시험을 합격해 서울지검 동부지청에서 검사 생활을 시작했고, 이후 1998년부터 정치 입문 전까지 변호사로 일했다.

당에 들어와서도 율사로서의 경험과 전문성을 살려 활동했다.

초선이었던 18대 국회 때는 당시 한나라당 법률지원단장으로 활동했고, 현재는 법사위에 소속됨과 함께 당내에서 '정치보복대책특위' 부위원장직도 맡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국면을 거치며 추락한 당 지지율 탓에 수도권 지역구에서의 의정활동이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법사위 위원으로서 여권의 파상 공세에 '방패' 역할을 묵묵히 해내고 있다는 게 당내 평가다.

이번 국감 때도 주 의원은 여권이 적폐 청산이라는 명분 아래 '정치보복'을 벌이고 있다고 주장, '편파수사 지적'에 초점을 맞춰 공세를 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지난 23일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열린 법사위 국감장에서는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에게 "최근 서울중앙지검이 사건 배당하는 것을 보면 성역을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근혜·이명박 전 대통령 관련 사건은 특수부 등이 동원돼 대규모 인력으로 수사가 진행 중인 반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의 640만 달러 수수 의혹 고발사건은 형사6부에 배당됐다며 문제를 제기한 것이다.

앞서 인사청문회 국면에서는 안경환 전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몰래 혼인 신고' 판결문을 입수해 폭로해 주목을 받았고, 결국 안 전 후보자가 자진 사퇴하는 계기를 만들었다.

또 주 의원은 다른 상임위보다 상대적으로 정치적 이슈가 많은 법사위에서 틈틈이 민생 현안도 챙겨 주목을 받았다.

이번 국감에서도 주 의원은 조은석 서울고등검찰청장 등을 대상으로 '이태원 살인사건' 진범 아더 존 패터슨에 대한 검찰의 잘못된 공소 제기 및 추가 수사, 법무부의 늑장 범죄인 인도 청구 등으로 고(故) 조중필 씨의 유가족이 고통의 세월을 보냈다는 점을 재차 지적하기도 했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