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재산되찾기운동본부 출범…"MB·최순실 부정재산환수"

송고시간2017-10-25 17:05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전두환·이명박 전 대통령과 '최순실 일가'의 부정축재 재산을 조사하고 이를 환수하기 위한 '국민재산 되찾기 운동본부'가 2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출범식을 갖고 공식 활동을 시작했다.

운동본부에는 이 모임을 주도한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을 비롯해 국민의당 유성엽 의원과 정의당 윤소하 의원 등 여야 의원들이 참여했다.

또 '정윤회 문건'의 최초 작성자인 박관천 전 경정과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 조한규 전 세계일보 사장 등도 회원으로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결의문에서 "박정희부터 박근혜, 최태민, 최순실로 이어져 온 국정농단 세력과 전두환·이명박 전 대통령 등 적폐세력의 부정축재 은닉재산이 천문학적 규모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며 "이를 되찾기 위해 촛불시민들이 다시 나서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먼저 최순실 일가의 불법 축재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재산몰수 특별법'을 올해 내에 제정할 것을 촉구한다"며 "이 전 대통령의 비자금과 BBK 주가조작 등 불법행위에 대해서도 실체를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재산되찾기운동본부 출범…"MB·최순실 부정재산환수" - 1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