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태형 감독 "급할 땐 불펜 중 함덕주가 제일 우선"

송고시간2017-10-25 16:46

역투하는 두산 함덕주
역투하는 두산 함덕주

(창원=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0일 오후 경남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3차전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 4회말 교체된 두산 함덕주가 역투하고 있다. 2017.10.20
yatoya@yna.co.kr

(광주=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불펜의 핵으로 떠오른 좌완 '영 건' 함덕주(22)가 한국시리즈(7전4승제)에서도 큰 역할을 맡는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25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리는 KIA 타이거즈와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국시리즈 1차전을 앞두고 "플레이오프에서는 함덕주와 김승회를 세컨드 피처(선발에 이어 두 번째로 마운드에 오르는 투수)로 썼는데, 한국시리즈에서도 달라질 것은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이어 "(불펜에) 김승회, 이용찬, 이현승도 있지만 보이는 것으로는 함덕주가…"라고 말끝을 흐린 뒤 "급할 땐 함덕주가 제일 우선이다. 올라와서 길게 던질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함덕주는 NC 다이노스와 벌인 플레이오프 1∼4차전에서 4경기에 구원등판을 해 6⅔ 이닝 2피안타 1볼넷 8탈삼진 무실점으로 눈부신 호투를 펼쳤다.

두산은 2015, 2016년에 이은 한국시리즈 3연패에 도전한다. KIA는 2009년 이후 8년 만에 우승을 노린다.

실전 감각 측면에서는 정규시즌 우승으로 한국시리즈에 직행해 3주간 쉰 KIA보다 플레이오프를 치르고 올라온 두산이 낫다.

김 감독은 "경기 감각을 떠나서 무조건 이겨야 한다"며 "감각이 안 좋더라도 승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필승 의지를 드러냈다.

1차전 앞둔 두산 베이스 김태형 감독
1차전 앞둔 두산 베이스 김태형 감독

(광주=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김태형 두산 베어스 감독이 25일 오후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국시리즈 1차전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10.25
seephoto@yna.co.kr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