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당직자 대상 '공공기관 수요조사' 없었다"

송고시간2017-10-25 15:52

"靑·정부 파견자 의사만 파악"…'낙하산 인사' 언론보도 부인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5일 정권 교체 후 일부 사무처 당직자와 비례대표 순번 대기자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정부 산하기관과 공공기관에 근무할 의향을 물었다는 언론보도에 대해 "보도 내용과 같은 문자를 보낸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민주당은 이날 공식 입장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민주당은 특히 "현재 당직자가 공기업에 파견 근무로 간 사례는 없다"고 일축했다.

민주당은 다만 "5월에 청와대 파견 희망자와 6월 말경에 정부 부처 파견 희망자 의사를 파악한 적은 있다"면서 "정부 부처 파견은 정부 부처와의 인사 교류 차원에서 부처에서는 수석전문위원이, 당에서는 관련 담당자가 각각 파견을 가는 형식"이라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공공기관 수요조사 문자를 거듭 일축하면서 "공기업 인사는 문재인 정부가 민주당 정부임을 확인하며, 전문성을 우선 고려해 대통령의 국정철학과 국정운영을 뒷받침하는 일이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이춘석 사무총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현재까지 당에서 청와대로 6∼7명, 정부 부처로 2명 정도가 각각 파견 근무를 갔다"며 "공공기관 인사는 이제야 논의되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 사무총장은 이어 "사무처 선임국장에 대해서는 전문성이 있으면 (공공기관으로) 길을 열어줘야 하는 것 아니냐 생각할 수도 있지만, 실제 수요를 파악하거나 한 적은 없었다"고 부연했다.

앞서 한 언론은 민주당이 지난 7월 부국장 이상급 사무처 당직자와 20대 총선 비례대표 순번 대기자 등을 대상으로 정부 산하기관과 공공기관에 근무할 의향이 있는지 조사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민주당이 '정부 산하기관이나 공공기관에 갈 의향이 있는 분들은 내일 정오까지 회신 바란다'는 문자메시지를 보냈으며, 이를 두고 일각에서 사실상 '낙하산 인사'를 시도한 것이라는 비판이 나온다고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로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로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