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시-국가기술표준원 내년 IEC총회 성공개최 협약

송고시간2017-10-25 14:49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시와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내년 부산에서 열리는 IEC(국제전기기술위원회) 총회의 준비와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25일 부산시청에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2018 IEC 부산총회 로고 [부산시 제공=연합뉴스]
2018 IEC 부산총회 로고 [부산시 제공=연합뉴스]

부산시와 국가기술표준원은 이번 업무협약으로 내년 IEC 부산총회 기간에 부산을 방문하는 참가자들에게 회의장, 숙소, 교통, 쇼핑 등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협력한다.

또 지난 3년간 부산시가 추진해 온 '스마트시티 사업' 결과를 국제표준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IEC는 ISO·ITU와 함께 세계무역기구(WTO)가 인정하는 3대 국제표준화기구로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전기·전자분야 표준과 인증을 개발, 운용하는 국제기구이다.

부산에서 내년 10월 개최되는 IEC 총회는 2004년 서울 총회에 이어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두 번째 IEC 총회다.

내년 행사에는 83개국 대표단이 참석하는 총회와 IEC 산하의 92개 기술위원회 회의가 2주간 함께 열리면서 모두 3천여 명의 국제표준 전문가가 부산을 방문할 것으로 보인다.

IEC 총회 개최로 부산 지역에 약 104억∼207억 원의 경제효과를 유발할 것으로 부산시는 예상했다.

부산시는 내년 IEC 총회와 같은 시기에 열리는 부산불꽃축제, 원아시아페스티벌 등과 연계해 참석자들의 관심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정동희 국가표준원 원장은 "내년 부산총회에서 우리나라가 1960년대 국제표준화 기구에 가입한 이래 처음으로 상임이사국 지위를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josep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