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돌직구 상소문' 산택재 권태시 사상 학술대회

송고시간2017-10-25 14:47

산택재 문집 표지 [영양군청 제공=연합뉴스]
산택재 문집 표지 [영양군청 제공=연합뉴스]

(영양=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400년 전 4색 당쟁 폐해를 반추한다."

당파싸움이 최고조였던 조선 중기 충청도 회덕 현감으로 부임한 영남 선비 산택제(山澤齋) 권태시(1635∼1719) 선생 민본주의와 애민사상을 되새겨보는 학술대회가 열린다.

성균관유도회경북본부가 오는 27일 경북 영양군문화센터에서 '산택재 권태시 선생 학문과 사상'을 주제로 여는 학술대회에는 박영호 경북대 교수를 좌장으로 김은종 고려대 교수와 신도환 안동대 교수가 주제 발표를 한다.

또 김세중 연세대 교수와 이성호 성균관 한림원 교수, 강일호 성균관 유도회 부회장 등이 권 선생의 사상을 두고 토론을 한다.

안동권씨 부정공파 대곡·문해문중인 권 선생은 숙종 16년(1690년) 충청도 회덕 현감으로 부임해 요즘 표현으로 '돌직구' 상소문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55살에 늦깎이 고을 원이 된 그는 탐관오리들 학정 원인이 당쟁에만 몰입해 권력투쟁을 일삼는 조정 대신들이 민생을 외면했기 때문으로 봤다.

상소문에서 권 선생은 "조정에서 백성을 위하는 뜻이야 지극하지 않을 수 없겠지만 회덕현 가난한 백성들은 신구 환곡을 한꺼번에 갚아야 하는 부담을 못 이겨 도망가거나 죽은 자도 부지기수여서 환곡 상환 부담을 할 수 없는 지경이 태반인 상황입니다" 등과 같은 상소문을 올렸다.

성균관 유도회 관계자는 "고을 원으로 백성을 위해 임금과 대신들에게도 직언한 선생이 이 시대에 주는 교훈을 찾아보기 위해 학술대회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lee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