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에너지밸리 선도' 한국전기연구원 광주분원 건립 착수

송고시간2017-10-25 14:50

남구 대촌동 도시첨단산단…320억원 투입 2018년 1단계 완공 계획

(광주=연합뉴스) 송형일 기자 = 에너지 신산업의 선도적 역할을 하게 될 한국전기연구원(KERI) 광주분원이 건립된다.

전기연구원 광주분원이 건립되면 관련 기업과 연구기관의 입주가 이어질 전망이어서 광주시의 역점사업인 에너지밸리 조성사업도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전기연구원 광주분원 조감도[광주시 제공 =연합뉴스]
한국전기연구원 광주분원 조감도[광주시 제공 =연합뉴스]

광주시와 한국전기연구원은 25일 남구 대촌동 도시첨단산업단지 내 부지에서 광주분원(전력변환연구시험센터) 건립 착수식을 가졌다.

행사에는 윤장현 광주시장, 장병완 국회의원, 한국전력, 한국전력거래소, 한전 KPS, 한전 KDN 등 유관기관, 관련 업체 대표, 지역주민 등 600명이 참석했다.

광주분원은 광주시의 핵심 산업인 스마트그리드산업 육성을 위한 전력변환 시스템 기반 구축과 전력변환 및 스마트 배전 핵심기술 개발, 신재생에너지 관련 시험·인증 지원을 중점 담당하게 된다.

특히 연구원의 핵심기술을 이용한 대용량 신재생에너지 관련 전력변환, 스마트배전 분야 관련 산업 육성에 기여하게 될 전망이다.

광주분원은 전체 부지 10만여㎡에 320억원을 투입, 2018년 말 1차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광주분원에는 1차적으로 전력변환연구시험 업무를 위한 연구동과 실험동, ESS시험동, 태양광성능 시험동 등이 들어서고, 이후 사업비 확보를 통해 초고압직류송전(HVDC) 실험동 및 마이크로그리드 실증부지 등 전기연구원의 차세대 연구시험 인프라가 구축될 예정이다.

세계3대 전기 인증․연구기관의 설립으로 국내외 기업, R&D 유인 및 전력산업, 인력양성 등을 통해 광주가 전력에너지 허브도시로 도약할 것으로 기대된다.

광주시는 에너지밸리 조성을 통해 2020년까지 250개의 관련 기업을 유치해 5천명의 고용 창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전기연구원 광주분원은 한국전력, 한전KPS, 한전KDN 등과의 협업을 통해 이같은 에너지밸리 조성사업의 성공적 추진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이미 한국전기연구원은 국비와 민자 등 1천345억원을 들여 한전, 효성 등과 함께 멀티터미널 직류송배전 시스템 기술개발사업에 들어갔으며 HVDC 시험평가 및 실증 인프라 구축사업, 전력계통 안정형 에너지 저장 및 직류배전 기술개발사업 등도 계획하고 있다.

광주시는 한국전력의 혁신도시 이전을 계기로 신재생에너지 산업 육성을 위해 전기연구원 광주지역조직 설립을 핵심 사업으로 선정해 추진해 왔다.

윤장현 광주시장은 "에너지밸리 전용산단에 가장 먼저 첫 삽을 뜨는 한국전기연구원 광주분원은 광주의 희망이자, 미래를 함께 열어갈 동반자다"며 "분원은 대전력 중전기 분야, 대용량 전력변환기술 및 HVDC 등 에너지신산업을 이끌며 전기차 관련 부품기업들이 광주로 몰려드는 플랫폼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한국전기연구원 송재성 부원장은 "광주분원 설립은 한국전력의 광주·전남공동혁신도시 이전과 상호 시너지 효과를 통해 광주가 전기산업 분야 핵심지역으로 발돋움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국토 서남권역을 포함한 대한민국 전체의 전력산업 발전에 중심적 역할을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전기연구원은 미래창조과학부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산하 전기기술분야 정부출연 연구기관이다.

nicep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