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총파업 유보했지만…충북 41개교 급식 못 해

송고시간2017-10-25 14:23

"단체 주문한 빵·도시락 취소 안 돼 정상 급식 차질"


"단체 주문한 빵·도시락 취소 안 돼 정상 급식 차질"

(청주=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가 총파업을 유보하기로 결정했지만 25일 일부 학교가 정상적인 급식을 하지 못했다.

충북도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충북도내 41개교에서 정상적인 급식이 이뤄지지 않았다.

오송중 등 26개교는 빵과 우유 등 급식대용품을 제공했고, 청주외고 등 8개교 학생들은 외부 도시락으로 점심을 먹었다.

[연합뉴스TV 캡처]

[연합뉴스TV 캡처]

5개교는 집에서 도시락을 싸오게 했고, 2개교는 단축수업을 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파업 돌입 가능성 때문에 각 학교가 빵과 도시락을 미리 주문했다"며 "이미 대금을 지급한 곳도 있고, 주문을 취소할 경우 업체들이 피해를 보기 때문에 부득이하게 급식을 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26일에도 15개교가 정상 급식을 하지 못한다.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지난 24일 "근속수당 인상과 임금체계 개편에 (교육 당국과) 합의했다. 25∼26일 총파업은 유보한다"고 밝혔다.

jc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