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1월 광고시장 '주춤'…온라인·모바일만 강세 전망

송고시간2017-10-25 13:49

코바코, 11월 광고경기 예측지수 발표
코바코, 11월 광고경기 예측지수 발표

[코바코 제공]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는 11월 '광고경기 예측지수'(KAI)가 96.4를 기록해 전월보다 광고비가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고 25일 밝혔다.

KAI는 조사 대상 600대 기업 광고주 중 해당 기간 광고비 지출이 전월보다 늘어날 것이라는 응답이 많으면 100이 넘고, 그 반대면 100 미만이 된다.

매체별 KAI 지수는 지상파TV 93.8, 케이블TV 94.6, 라디오 93.5, 신문 95.7, 온라인·모바일 112.3으로 조사됐다.

업종별로는 연말 특수를 위한 사전 마케팅으로 콘텐츠(영화) 서비스(120.0) 업종과 여행 및 레저(115.4) 업종의 지수가 높게 나타났다.

기업규모별로는 대형광고주(113.0)의 광고비 증가가 예상됐다.

KAI 조사는 방송통신광고 통계시스템(http://adstat.kobaco.co.kr), 코바코 홈페이지(http://www.kobaco.co.kr) 내 '정부 3.0 정보공개', 스마트폰 '광고경기예측지수(KAI)' 애플리케이션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sujin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