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대통령 "북핵·미사일 워낙 엄중…4대국가 외교 중요한 시기"

송고시간2017-10-25 12:14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북핵·미사일 문제가 워낙 엄중한 상황으로, 북핵 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나아가 동북아 전체 평화체제의 구축을 위해 4대 국가 외교가 정말 중요한 시기"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미국·중국·일본·러시아 등 한반도 주변 4강 대사 신임장 수여식에서 "EU(유럽연합), 아세안 등으로 외교를 다변화해야 함에도 4대 국가 외교는 우리 외교의 기본일 수밖에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4강 대사를 모두 특임대사로 한 것은 제 기억에 처음"이라면서 "4대국이 외교에서 차지하는 비중 등을 고려해 4강 대사는 우리 정부의 국정철학을 대변하고 정치적 기준도 갖춘 분들이 맡는 게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각국의 외교 현안을 언급하며 이를 해결하는 데 신임 대사들이 역할을 해 줄 것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먼저 "미국은 북핵 문제에 대한 양국 공조와 한미동맹 강화뿐만 아니라 한미FTA 문제, 방위비 분담 문제 등 난제들이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일본과 관련해서는 "북핵 문제 공조와 함께 과거사 정리 문제, 미래지향적 관계 발전을 조화롭게 외교로 발전시켜야 하는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또 "중국은 사드 문제를 넘어서서 양국 관계를 우리 경제 교역에 걸맞게 비약적으로 발전시켜야 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러시아에 대해선 "러시아는 이전까지 남·북·러 삼각협력의 틀에서 관계를 생각했는데 북한과의 관계가 여의치 않은 상황인 만큼 일단은 러시아와의 협력을 목적으로 두고 나중에 북한도 삼각 구도로 끌어들이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조윤제 (주미) 대사는 주영 대사 경험이 있으니 잘하시리라 믿는다"며 "이수훈 (주일) 대사는 국정과제위원회 동북아위원장도 했고 외교안보분과 위원장도 맡은 바 있으니 잘하시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어제 아베 신조 총리와 전화통화를 하면서 이 대사의 경력을 알려주고 양국 관계 발전에 큰 역할을 할 것이란 기대 속에 보낸다고 소개했더니 아베 총리도 기대가 크다고 화답했다"고 전했다.

노영민 주중 대사와 우윤근 주러 대사를 향해서는 "외교는 처음이겠지만 중국·러시아 전문가이고 여당에서 차지하는 정치적 비중이 워낙 커서 그 나라에서도 비중 있게 받아들이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 4강대사들과 차담회
문 대통령, 4강대사들과 차담회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 청와대에서 4강 대사에게 신임장을 수여한 뒤 차담회를 열고 얘기를 나누고 있다. scoop@yna.co.kr

문 대통령, '4강대사들과'
문 대통령, '4강대사들과'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 청와대에서 4강 대사에게 신임장을 수여한 뒤 차담회를 열고 얘기를 나누고 있다. scoop@yna.co.kr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titl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