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금감원 채용비리 수사 확대…농협금융지주 압수수색(종합)

송고시간2017-10-25 11:45

김용환 회장 자택·사무실 등 8곳…수출입은행 간부 아들 채용청탁 혐의

농협금융지주 [연합뉴스 자료사진]
농협금융지주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금융감독원 채용비리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25일 농협금융지주 김용환 회장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며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김종오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농협금융지주 본점의 김 회장 사무실 등 8곳을 압수수색했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김 회장의 자택과 김 회장을 통해 아들의 금감원 채용청탁을 한 수출입은행 간부 사무실 등이 포함됐다.

검찰에 따르면 김 회장은 2015년 10월 금감원 채용시험에 응시한 수출입은행 간부 아들 A씨가 필기시험에 합격하도록 해달라고 금감원 이모 전 총무국장에게 청탁한 혐의(업무방해)를 받는다.

검찰 관계자는 "이번 압수수색은 채용비리에 연루된 금감원 관계자들의 혐의를 입증하는 차원"이라면서 "김 회장과 A씨, 이 전 국장 사이에 대가가 오갔는지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국장은 김 회장의 청탁에 따라 경제·경영·법학 등 3개 분야 채용예정 인원을 각 1명씩 늘려 A씨가 합격하도록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제 분야에 응시한 A씨는 필기시험 결과 합격을 장담할 수 없는 점수였다.

면접에서도 이 전 국장은 A씨에게 10점 만점에 9점을 줬고, A씨는 최종 합격했다.

서태종 전 수석부원장은 채용인원을 늘릴 특별한 사정변경이 없는데도 이를 그대로 결재해준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지난 7월 감사원으로부터 서 전 수석부원장, 이병삼 전 부원장보, 이 전 국장에 대한 수사 의뢰를 받고 내사를 벌여오다가 지난달 22일 금감원을 압수수색하며 수사에 착수했다.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