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감현장] 서울시 국감서 태양광 사업 논란…'野의원 협박'에 파행도(종합3보)

송고시간2017-10-25 21:36

野, 태양광 사업 특혜 의혹 제기…박원순 "철저히 조사해 의혹 밝히겠다"

허인회씨 협박 녹취록도 공개…국감 시작 1시간만에 한때 정회

자료 살펴보는 박원순 서울시장
자료 살펴보는 박원순 서울시장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25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2017.10.25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이태수 기자 = 25일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서울시 국정감사에서는 태양광 발전사업과 관련해 야당 의원들이 잇따라 '특혜 의혹'을 제기하며 십자포화를 퍼부었다.

야당 의원들은 시에 자료를 요청하는 과정에서 협박을 받았다는 주장을 펴 국감이 한때 파행되기도 했다.

김현아 의원, 김성태 의원 등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국감 개회 선언 직후부터 태양광 발전 사업과 관련한 서울시의 자료 제출이 불성실하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 가운데 자유한국당 정용기 의원은 "서울시에 태양광 발전사업 관련 자료를 요구했더니 이 사업과 관련된 기업인이 의원실로 찾아와 낙선 운동을 하겠다는 등 협박성 발언을 했다"며 "해당 기업인은 2011년 박원순 서울시장의 전 선거대책본부장"이라고 폭로성 발언을 했다.

정 의원은 "어떻게 서울시에 대한 자료 요구가 바로 기업인에게 전달될 수 있느냐"며 "해당 기업인은 서울시에 자료를 요청하자마자 바로 찾아온 데 이어 두 번째 자료 요청 이후에도 또다시 항의성 방문을 했다"고 밝혔다.

정 의원이 이를 '국감에 대한 도전 행위'라고 규정하며 박원순 시장의 사과를 요구했고, 야당 의원들의 공세는 계속됐다.

김성태 의원은 "해당 기업에 정보를 제공한 서울시 공직자가 있을 것"이라며 "박원순 시장이 해당 공무원이 누구인지 밝혀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결국, 국토위 국감은 개회 1시 만인 오전 11시 10분께 정회됐다.

정 의원의 주장에 대해 서울시 관계자는 "해당 기업인은 실제 박원순 시장의 선거대책본부장을 맡지 않았으며, 의원실에 항의성 방문을 해 선대본부장을 맡았다고 주장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정용기 의원
정용기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회 후 50여 분 만인 12시께 국감장에 다시 들어온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문제의 태양광 발전 관련 사업인이 허인회(53) 전 열린우리당 청년위원장이라며 실명을 공개했다.

고려대 총학생회장 출신인 허 전 위원장은 16∼17대 총선 때 서울 동대문구에서 국회의원으로 두 차례 출마했으나 낙선했다. 이후 녹색드림협동조합을 만들어 태양광 보급사업을 하고 있다. 지난달 서울시가 주최한 '2017 태양광 엑스포'에도 참여했다.

국토위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박원순 시장과 서울시는 이번 사안의 엄중함을 인식해 자료 제출 요구를 유출한 공직자를 명백히 밝혀야 할 것"이라며 "국회를 무시한 서울시 행태를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하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의원들은 "이런 요구가 이행되지 않는다면 자유한국당 국토교통위원 전원은 서울시의 범법 행위에 대한 검찰 고발 등 모든 행위가 뒤따를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정 의원은 허인회 씨가 의원실에 찾아와 했다는 욕설이 섞인 '막말' 녹취록을 공개하기도 했다.

태양광 발전 사업 관련 논란은 저녁 시간 추가 질의에서도 이어졌다.

박 시장은 '자료 제출 요구 유출' 의혹과 관련해 "이달 19일 녹색에너지과 팀장이 자료를 작성하는 과정에서 사실 확인 차 업체 측에 문의했다"면서도 "그러나 어디 의원실인지 등은 밝히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김현아 의원은 허 씨가 만든 녹색드림협동조합이 원래 곡물·커피 관련 사업을 하다 SH공사로부터 태양광 발전 사업을 수주하게 됐으며, 그 과정에서 입찰 접수 기간이 바뀌고 조합은 '태양광 사업'을 조합 목적으로 추가했다며 특혜를 받은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박 시장은 "의문이 제기된 만큼 철저하게 조사해서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 밝혀내겠다"고 말했다.

국토위 서울시 국감, '야당 의원 협박' 논란에 파행
국토위 서울시 국감, '야당 의원 협박' 논란에 파행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25일 오후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참석을 기다리고 있다. 이날 국감은 자료 요청과 관련한 협박을 받았다는 자유한국당 정용기 의원의 주장으로 인해 초반부터 정회하는 등 파행을 빚었다. uwg806@yna.co.kr

협박 논란 녹취록 공개하는 자유한국당 의원들
협박 논란 녹취록 공개하는 자유한국당 의원들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5일 오후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자료 요청과 관련한 협박을 받았다며 녹취록을 공개하고 있다.
uwg806@yna.co.kr


cho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