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감현장] 국토위 서울시 국감, '野의원 협박' 논란에 파행

송고시간2017-10-25 11:32

국감 시작 1시간 만에 정회

자료 살펴보는 박원순 서울시장
자료 살펴보는 박원순 서울시장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25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2017.10.25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이태수 기자 = 25일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서울시 국정감사는 자료 요청을 둘러싼 논란으로 초반부터 파행을 빚었다. 위원들의 정식 질의도 시작되기 전이었다.

발단은 의사진행 발언을 요청한 자유한국당 정용기 의원의 '폭로'였다.

정 의원은 "서울시에 태양광 발전사업 관련 자료를 요구했더니 이 사업과 관련된 기업인이 찾아와 낙선 운동을 하겠다는 등 협박성 발언을 했다"며 "해당 기업인은 2011년 박원순 서울시장의 전 선거대책본부장"이라고 말했다.

정 의원은 "해당 기업인은 서울시에 관련 자료를 요청하자마자 의원실로 찾아왔고, 두 번째 자료 요구를 하자 또다시 항의성 방문을 했다"며 "어떻게 서울시에 대한 자료 요구가 바로 기업인에게 전달될 수 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의원이 이를 '국감에 대한 도전 행위'라고 규정하며 박원순 시장의 사과를 요구했고, 곧이어 야당 의원들의 포화가 쏟아졌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은 "해당 기업에 정보를 제공한 서울시 공직자가 있을 것"이라며 "박원순 시장이 해당 공무원이 누구인지 밝혀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여당 의원들이 "일단 박 시장 의견을 들어보자", "국감장에 왔으면 국감을 해야지 파행으로 가져가려 하느냐"며 상황을 수습하려 했으나 야당의 국감 정회 요구는 더욱 거세졌다.

조정석 국토교통위원장이 나서 경위 파악이 됐는지 묻자 박 시장은 "경위를 빨리 파악해보겠다"고 답했다.

그러나 정회 요구가 이어졌고, 결국 국토위는 국감 시작 1시 만에 정회됐다.

cho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81008061500004

title : "여보, 한국어 시험 어렵지? 내가 대신 베트남어 배울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