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9회 한·중·일 임상미술치료 학술대회 개최

송고시간2017-10-25 11:13

한·중·일 임상미술치료학회 회장 겸 차의과학대 미술치료·상담심리학과 김선현 교수

한·중·일 임상미술치료학회 회장 겸 차의과학대 미술치료·상담심리학과 김선현 교수

▲ 한·중·일 임상미술치료학회(회장 김선현)는 오는 28일 서울 예술의전당 서예박물관에서 '제9회 한·중·일(BESETO) 임상미술치료 학술대회'가 열린다고 25일 밝혔다.

올해로 9회째를 맞은 한·중·일 임상미술치료 학술대회는 지난 2008년 아시아 미술치료의 발전을 위해 한·중·일 임상미술치료학회장인 차의과학대학교의 김선현 교수를 중심으로 한국, 중국, 일본 3개국의 임상미술치료 대표들이 모인 가운데 한국에서 결성됐다.

이번 학술대회는 전세일 대한통합의학회장, 스루이린(史瑞琳) 주한중국문화원장, 오사무 키도 일본임상미술협회 이사장 등 한·중·일 각국의 주요 인사들 외에도 많은 내외빈이 참석한다.

이번 학회는 한·중·일 각 나라의 미술치료 전문가와 대표들의 강의 및 워크숍으로 구성된다.

한·중·일 임상미술치료학회장이자 차의과학대학교 김선현 교수는 "이번 학술대회를 통해 동양의 미술치료 특징과 최신 연구동향을 한 자리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동아시아 미술치료 전문가들 간 활발한 학문적 교류를 바탕으로 각국의 우호를 다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김선현 교수는 국내외 다양한 초청 강의를 통해 동·서의학과 동·서 미술치료, 통합의학 및 의료현장에서의 임상미술치료를 알려 왔다. (연합뉴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609006600091

title : "억제조치 없었다면 한국인 10명 중 7명 코로나19 걸렸을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