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출생아 3만200명, 8월 역대 최소…9개월째 감소율 '두자릿수'

송고시간2017-10-25 12:00

연간 기준으로 사상 첫 30만 명대 기록할 듯…"36만 명대 전망"

혼인 건수도 IMF 외환위기 이후 회복기 수준에 불과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8월 출생아 수가 3만 명대를 회복했지만, 동월 기준 역대 최소 기록을 새로 썼다.

전년 동월 대비 출생아 수는 9개월째 두 자릿수 감소율을 기록했다.

통계청이 25일 발표한 '8월 인구동향'을 보면 8월 출생아 수는 3만200명으로 1년 전 같은 달보다 10.9% 감소했다.

6월(2만8천900명), 7월(2만9천400명) 이어진 2만명대 기록은 벗어났지만 출생아 수 감소세는 여전했다.

8월 기준으로 보면 출생아 수는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00년 이래 가장 작았다.

8월 출생아 수는 2015년(3만5천200명), 2016년(3만3천900명)에 이어 올해까지 3년 연속 최소 기록을 새로 썼다.

아울러 지난해 12월(-14.2%)부터 9개월 연속으로 전년 같은 달 대비 매달 두 자릿수 감소율을 기록했다.

출생아 수가 뚝뚝 떨어지는 것은 가임 여성이 줄고 혼인과 첫 출산을 늦게 하는 경향이 겹친 영향이다.

올해 1∼8월 누계 출생아 수는 전년보다 12.2% 감소한 24만8천명으로 집계됐다.

현재 추세가 이어지면 올해 출생아 수는 산술적으로 37만2천명에 그칠 전망이다.

그러나 통계청 관계자는 "통상 하반기 출생아 수는 상반기보다 적다"며 "올해 출생아 수는 36만명대 정도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연간 출생아 수가 30만명대로 떨어진 적은 관련 통계가 작성된 이후 한 번도 없다.

8월 혼인 건수도 2만100건으로 12.6% 줄었다.

전년 동월 비로는 6월부터 3개월 연속 마이너스 성장세를 나타냈다.

동월 기준으로 혼인 건수는 2003년(1만9천100건) 이후 14년 만에 최소다.

통계청 관계자는 "외환위기 여파로 2000년대 초반까지 혼인 건수가 저조했는데, 지금은 그와 같은 위기는 아닌데도 혼인 건수가 외환위기 이후 회복 시점 수준을 간신히 유지하는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8월 사망자 수는 2만2천800명으로 0.9% 증가했다.

이혼 건수는 9천500건으로 1.1% 늘었다.

[그래픽] 8월 출생아 3만200명, 역대 최소
[그래픽] 8월 출생아 3만200명, 역대 최소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porqu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60628091900009

title : 중국, 관변 댓글부대 '우마오당' 군사조직화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