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성수대교 희생자 위령탑, 예산 한푼 편성 없이 방치"

송고시간2017-10-25 09:13

이원욱 의원 "서울시-성동구 관리책임 서로 떠넘겨"


이원욱 의원 "서울시-성동구 관리책임 서로 떠넘겨"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서울시와 성동구의 '관리책임 떠넘기기'로 성수대교 붕괴사고 희생자 위령탑이 방치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의원은 25일 서울시 국정감사를 앞두고 보도자료를 내 "성수대교 참사 희생자 위령탑에 관리를 위한 예산이 단 한 푼도 편성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성수대교 붕괴사고는 22년 전인 1994년 10월 21일 오전 7시 40분께 서울 성수동과 강남구 압구정동을 잇는 다리가 무너져 직장인과 학생 등 32명이 희생되고 17명이 다친 사고다.

서울시는 이후 1997년 성수대교 북단 IC 인근에 희생자의 명복을 기원하고자 위령탑을 세웠다. 위령탑 앞에선 유가족과 지인들이 매년 위령제를 지내고 있다.

이 의원에 따르면 서울시는 성수대교 위령탑의 관리 주체가 성동구청 공원녹지과이기 때문에 관련 예산을 편성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성동구청은 위령탑이 서울시 교량안전과 소관이므로 서울시가 관리비를 지원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성수대교 사고 유족들이 위령탑과 주차장을 정비해달라는 민원을 지속적으로 내자 성동구는 자체 예산으로 화분을 심는 등 단순 관리를 하고 있다.

이 의원은 "지자체 공무원들의 복지부동으로 성수대교 위령탑이 방치되고 있다"며 "위령탑은 단순히 사고희생자의 영혼을 위로하는 곳이 아니라 안전한 나라를 만들겠다는 약속이 담긴 곳이기 때문에 더 많은 사람이 찾을 수 있도록 서울숲으로 옮기고, 관리책임 부재 상태를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2005년 무학여고 전·현직 교장들이 위령탑을 인근의 서울숲으로 옮길 것을 제안했지만, 유가족들은 성수대교를 조망할 수 있는 지금 위치를 택했다.

질의하는 이원욱 의원
질의하는 이원욱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cho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70323185700061

title : "서울대 시흥캠퍼스 무산되나" 배곧신도시 주민들 불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