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동급생 돈 빼앗고 집단폭행 혐의 고교생 2명 수사(종합)

송고시간2017-10-25 10:50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부산 사상경찰서는 동급생의 돈을 빼앗고 집단 폭행한 혐의로 고교생 2명에 대한 고소장이 접수돼 조사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고소장에 따르면 고교생 A(16) 군 등 2명은 이달 초 같은 학교에 재학 중인 B(16) 군을 집단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B군이 빌린 돈을 갚지 않으면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하자 가해자들이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학교에서는 최근 학교폭력위원회를 열어 가해자들에게 전학과 정학 10일 처분을 내렸다.

학폭위 과정에서 B군은 가해자들이 담뱃불로 몸을 지지는 등 가혹 행위를 했다고 주장했고 가해자들은 이를 부인했다.

피해 학부모는 학폭위의 처분이 너무 가볍다며 재심을 청구한 뒤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가해자들은 지난 7월에도 B군을 협박해 3차례에 걸쳐 30만원을 빼앗아간 혐의로 경찰에 신고가 접수됐던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가해자들은 B군이 먼저 SNS에 자신들의 부모를 욕한 것이 사건의 발단이 됐다고 주장했다.

양측의 합의로 가해자에 대한 조사나 처벌은 이뤄지지 않았다.

B군은 당초 발달장애인으로 알려졌지만 어린 시절 발달장애 관련 치료를 받은 전력만 있고 현재는 공식적인 기록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