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신문, 유엔 개혁 촉구…"총회의 최종결정권 보장돼야"

송고시간2017-10-25 09:28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채택 모습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채택 모습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용훈 기자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유엔의 날' 이튿날인 25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불공정성을 지적하면서 유엔 총회의 역할 강화를 요구했다.

이 신문은 '절박한 요구로 나서고 있는 유엔개혁문제' 제목의 정세논설에서 "지금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는 주권 존중과 평등, 내정불간섭의 원칙이 공공연히 무시되고 미국의 세계제패 정책을 합법화해주는 결의 아닌 '결의'들이 날치기로 채택되고 있다"며 최근 잇달아 채택된 대북결의를 대표적 사례로 거론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공정한 국제질서를 세우기 위해서는 하루빨리 유엔을 개혁해야 한다"며 "성원국들의 총의를 대변하는 유엔 총회의 최종결정권이 보장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유엔 총회가 유엔의 활동 전반을 주관하는 것은 응당하다"며 "제재와 무력사용과 같은 평화와 안전보장에 심각한 영향을 주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들도 최종검토할 수 있는 권능을 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안보리 개혁의 시급성을 강조하면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개혁은 활동에서 공정성, 객관성을 철저히 보장하며 구성에서 발전도상 나라들의 대표권을 충분히 보장하는 원칙에서 진행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이런 주장은 유엔 안보리가 최고 강도의 대북제재 방안을 담은 결의를 이어감에 따라 결의가 비합리적이라고 지적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jy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5106700009

title : 중국 공군, 남중국해 전투태세 훈련 강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