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희귀버섯 종균 등 13억원어치 빼돌린 직원 덜미

송고시간2017-10-25 06:47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꽃송이버섯이라는 희귀한 버섯 종균 등 13억원어치 물품을 빼돌린 직원이 덜미를 잡혔다.

부산 중부경찰서는 절도 등의 혐의로 김모(54)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5일 밝혔다.

침입 절도(PG) [연합뉴스 자료 사진]
침입 절도(PG) [연합뉴스 자료 사진]

김 씨는 지난해 12월 3일 오전 10시께 경남 양산시에 있는 이모(54) 씨의 버섯재배 업체 저온창고에서 꽃송이버섯 종균 11억원 상당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업체 직원이던 김 씨는 또 지난 1월 26일 낮 1시께 경기도에 있는 다른 버섯재배 업체에서 이 씨가 위탁관리를 맡긴 버섯재배 기계와 영양제 등 2억원어치를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김 씨에게 꽃송이버섯 종균 등을 헐값에 사들인 경쟁업체 대표 등 2명을 장물취득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꽃송이버섯 [연합뉴스 자료사진]

꽃송이버섯 [연합뉴스 자료사진]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60804064600052

title : "밤에도 시원하게…"…김해 롯데워터파크 야간 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