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리아 화학무기 유엔조사 제동…푸틴 9번째 '아사드 비호'(종합)

송고시간2017-10-25 10:55

조사연장 안보리 결의안 거부…美 "테러리스트와 한편" 비난

러 "조사단 문닫은 건 아냐"…유엔 4월 칸셰이쿤 보고서 곧 발표

시리아 화학무기 유엔조사 임무연장 러시아가 거부권 행사 (PG)
시리아 화학무기 유엔조사 임무연장 러시아가 거부권 행사 (PG)

[제작 최자윤, 조혜인] 일러스트

(뉴욕·서울=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장재은 기자 = 러시아가 24일(현지시간) 유엔 안보리 회의에서 시리아에서 자행된 화학무기 사용 책임자를 가려내기 위한 조사단의 임무연장 결의안에 거부권을 행사했다고 AP통신 등이 전했다.

유엔 관계자와 화학무기금지기구(OPCW) 전문가들로 구성된 합동조사단(JIM)은 지난 2015년 안보리 결의로 구성됐으며 지난해 한 차례 1년간 활동기한을 연장하고 오는 11월 중순 임무 종료를 앞두고 있다.

안보리 15개 이사국 가운데 미국을 비롯한 11개국이 찬성했고 러시아와 볼리비아는 반대표를 던졌다. 중국과 카자흐스탄은 기권했다.

러시아는 이날 합동조사단의 조사결과가 나오는 26일 이후 임무연장 여부를 결정하자고 요구하다 안보리 표결이 강행되자 거부권을 행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AFP통신에 따르면 러시아가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이 이끄는 시리아 정권을 겨냥한 안보리 결의안을 거부권 행사로 무산시킨 것은 이번이 9번째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러시아의 거부권 행사 직후 성명을 통해 "러시아는 다시 한 번 화학무기를 사용하는 독재자, 테러리스트와 한편이 됐다"고 강력히 비난했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가 야만적인 아사드 정권이 화학무기를 계속 사용한 데 대한 응분의 대가를 절대 치르게 하지 않게 하려고 어떤 짓이든 다 할 것이라는 점을 또다시 증명했다"고 주장했다.

헤더 노어트 미 국무부 대변인도 브리핑에서 "매우 실망스럽다"고 유감을 표했다.

러시아는 이번 거부권 행사로 시리아의 화학무기 사용 의혹에 대한 조사가 종결된 것은 아니라고 항변했다.

바실리 네벤쟈 유엔 주재 러시아 대사는 "합동조사단을 폐쇄한 것은 아니다"며 "조사 기간을 오늘 연장하기로 하지 않았을 뿐 이 의제로 다시 돌아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은 올해 4월 칸셰이쿤에서 발생한 화학무기 공격을 시리아 정권의 소행으로 규정하고 시리아 알샤이라트 공군기지를 폭격한 바 있으나 아사드 정권은 화학무기 사용을 부인해왔다.

중동의 교두보 역할을 하는 시리아를 확보하기 위해 바랴르 알 아사드 대통령이 이끄는 시리아 정권을 비호한다는 관측을 받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이끄는 러시아 정부.[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중동의 교두보 역할을 하는 시리아를 확보하기 위해 바랴르 알 아사드 대통령이 이끄는 시리아 정권을 비호한다는 관측을 받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이끄는 러시아 정부.[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해당 사건에서는 최소 87명이 숨진 피해 사실만 있을 뿐 가해자를 자처하는 쪽은 아무도 없는 형국이다.

유엔 전쟁범죄 조사관들은 그 화학무기 공격의 배후에 시리아 공군이 있다는 증거가 있다고 밝혔다.

OPCW는 신경작용제인 사린가스가 해당 공격에 사용됐으나 누구의 소행인지 결론을 내리는 권한은 유엔 합동조사단에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합동조사단은 앞서 2014년, 2015년에도 아사드 정권의 지휘를 받는 정부군이 시리아 3개 마을에 염소가스를 사용했다고 지적한 바 있다.

OPCW는 시리아에서 무려 60건이 넘는 화학무기 사용 정황을 포착해 조사하고 있다.

아사드 정권을 지원하고 있는 러시아는 그동안 미국과 서방이 화학무기 공격 책임을 아사드 정권에 덮어씌우고 있다고 비난해왔다.

칸세이쿤에서 발생한 사린가스 공격에 대해서도 서방 주장대로 폭탄이 땅에 바로 떨어져서 그런 사태가 빚어질 수는 없다며 시리아 공군의 소행이 아니라고 반박하고 있다.

시리아 화학무기 사용의혹을 둘러싸고도 반목하는 미국과 러시아(PG)
시리아 화학무기 사용의혹을 둘러싸고도 반목하는 미국과 러시아(PG)

[제작 최자윤]

lkw777@yna.co.kr, jang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70729042800004

title : 서울시민이 사랑하는 '따릉이'…공유정책 만족도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