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 바이오시밀러 유럽 매출 3천억원…작년보다 5배 ↑

송고시간2017-10-25 07:07

'베네팔리'가 매출 대부분…'플릭사비' 부진 이어져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베네팔리'와 '플릭사비'가 올해 3분기까지 유럽에서 3천억원에 가까운 매출을 올려 성장세를 이어간 것으로 집계됐다.

25일 바이오업계에 따르면 바이오젠은 실적 발표를 통해 베네팔리가 올해 3분기 9천920만달러(한화 약 1천12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3천70만달러) 3.2배 규모로 늘어난 수준이다. 분기 최대 매출이기도 하다.

상반기 매출치를 더한 베네팔리의 올해 3분기까지 누적 매출액은 2억5천320만달러(2천800억원)로 집계됐다. 지난해 유럽에서 올린 연간 매출(1억60만달러)의 2배를 넘겼다.

플릭사비는 올해 3분기 유럽에서 220만달러(25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3분기 누적 매출액은 470만달러(54억원)다.

이로써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올해 3분기까지 유럽에서 베네팔리, 플릭사비로 총 2억5천790만달러의 매출을 기록했다. 한화로는 2천910억원에 달해 3천억원에 근접했다.

지난해 베네팔리와 플릭사비의 3분기 총 누적 매출액이 4천800만달러(540억원)였다는 점을 고려하면 1년 새 5배 규모로 불어난 셈이다.

이 같은 성장에는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첫 번째 바이오시밀러 베네팔리의 역할이 큰 것으로 평가된다.

베네팔리는 유럽에서 가장 먼저 출시된 엔브렐 바이오시밀러로, '퍼스트무버' 지위를 내세워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바이오시밀러 업계에서는 시장에 가장 먼저 진입한 제품이 우위를 차지하는 경우가 많다. 엔브렐은 다국적제약사 암젠이 개발해 화이자가 판매하는 자가면역질환 치료제다.

단 플릭사비의 매출은 여전히 부진한 상태다. 플릭사비는 지난해 5월 유럽에서 허가를 받고 3분기부터 본격적인 매출이 나오기 시작했으나 여전히 숫자가 미미하다. 업계에서는 플릭사비의 경우 앞서 출시된 셀트리온의 램시마의 장벽에 막혀 고전하는 것으로 해석한다. 플릭사비와 램시마는 모두 다국적제약사 얀센의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레미케이드'의 바이오시밀러다.

바이오젠이 발표한 삼성바이오에피스 바이오시밀러 실적 현황
2017년 3분기 2017년 3분기 누적 2016년 3분기 2016년 3분기 누적
베네팔리 9천920만달러 2억5천320만달러 3천70만달러 4천790만달러
플릭사비 220만달러 470만달러 10만달러 10만달러
총계 1억140만달러 2억5천790만달러 3천80만달러 4천800만달러

의약품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의약품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jan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10068700004

title : 추미애·이성윤 저격한 문찬석 "잘못에는 단호한 목소리 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