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대통령, 노동계와 '반쪽 소통'…勞-政 '파트너십 복원' 방점(종합)

송고시간2017-10-24 22:49

민주노총 불참속 한국노총 지도부와 2시간10분간 청와대서 대화 나눠

참석자 범위 놓고 靑-민주노총 갈등…민노총 불참선언으로 결국 파행

文대통령 '국정 파트너십' 회복 강조…노동계가 다 함께하지 못해 아쉽다"

'노동자가 발전해야 대한민국 발전'…건배사는 '노발대발'

문 대통령, 청와대로 노동계 초청
문 대통령, 청와대로 노동계 초청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노동계 초청 만찬'에 앞서 열린 차담회에서 참석자들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2017.10.24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노사정 대화 복원의 기대감을 키우며 주목을 받았던 문재인 대통령과 노동계의 만남이 민주노총의 불참으로 '반쪽 소통'에 그치고 말았다.

청와대는 환담 장소와 만찬 메뉴에 각별히 신경을 쓰며 이날 만남을 준비했지만 민노총의 불참으로 빛이 바랬다.

문 대통령은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등 노동계 참석자들과 함께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오후 5시 30분부터 45분간 비공개 환담을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환담 장소인 접견실이 주로 정상급 외빈을 만날 때 사용된다"며 청와대가 노동계를 예우하고자 노력했음을 강조했다.

환담을 마친 노동계 참석자들은 만찬 전 티타임이 진행되는 장소로 이동해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등 청와대 인사들과 자연스럽게 인사를 나눴다.

티타임에 나온 차는 '평창의 고요한 아침'이라는 이름이 붙은 차였다.

평창동계올림픽을 홍보하고자 평창의 수국과 동서양의 허브 꿀을 섞어 만든 차로, 청와대는 노사의 갈등과 반목을 없애고 더 좋은 관계를 만들어가자는 뜻이 담겼다고 설명했다.

곧이어 문 대통령이 도착하자 장하성 정책실장이 나서서 차에 담긴 의미를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VIP가 오면 선물용으로 주려고 만들었는데 저도 오늘 처음 맛봤다"고 말했다.

간단하게 티타임을 마친 문 대통령과 참석자들은 만찬장으로 자리를 옮겨 1시간 25분동안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저녁을 하며 노동 현안과 관련한 대화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새 정부 출범 후 노동계와 처음 만나는 자리여서 더 반갑고 뜻이 깊다"면서 "이 자리가 많이 기다려졌고 조금 설레기도 했고, 한편으로는 노동계와의 만남이 늦어지는 것 같아서 초조하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문 대통령은 민주노총을 직접 거론하지 않으면서도 "노동계가 다 함께하지 못해서 아쉽다"는 말로 서운한 감정을 드러냈다.

김주영 위원장 역시 만찬 전 비공개 환담에서 "같은 노동 가족으로 함께했으면 우리도 든든하고 힘이 났을 텐데 아쉽다"라고 안타까움을 표시하며 "앞으로 민노총이 함께할 것으로 믿고 기대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노총의 불참으로 인한 파행은 어느 정도 예견된 바였다.

민주노총은 이날 입장문에서 "(우리와) 논의를 거치지 않은 채 소속 산별·사업장을 개별 초청한 행위는 조직체계와 질서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행위"라며 "개별조직 초청 중단과 사과를 요구했지만 청와대가 입장을 바꾸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1부에서 양대 노총 대표와 비공개로 환담하고 2부 만찬에 노동사회 존중을 실천하는 노조들을 추천해줄 것을 양대 노총에 요청했는데 민노총은 산별노조 전체를 참석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산별 노조가 민노총 산하에 16개 한노총 산하에 25개여서 모두 참석하면 실질적 대화가 어렵다고 판단해 수석부위원장과 사무총장이 참가하게 하자고 수정제안을 했다"며 "민노총 측이 묵시적으로 이를 받아들였다고 생각해서 산별노조 참석자들과 접촉했다"고 해명했다.

민노총이 빠진 '반쪽 대화'였지만 참석자들은 노정간의 협력을 다짐했다.

김 위원장은 만찬 인사말에서 "대통령께서 노동자들을 국정의 파트너로 말씀해주신 데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날 만남이 성사된 데 사의를 표했다.

김 위원장은 "대한민국의 절반에 가까운 노동자들이 행복해야 대한민국이 행복하다고 생각한다"면서 노동계 현안 해결에 정부와 청와대가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양대 노총이 복귀해 노사정위원회가 열리면 첫 회의만큼은 문 대통령이 참석해 위원회에 훨씬 힘이 실릴 것이라고 말했고 문 대통령은 이를 긍정적으로 검토할 수 있다는 취지로 화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건배사를 제안받은 김 위원장은 "노동자가 발전해야 대한민국이 발전하고 노총이 발전해야 대통령도 발전한다"면서 '노발'을 선창해 다른 참석자들이 '대발'을 외치게 했다.

만찬의 메인메뉴는 추어탕이었다.

추어탕은 청계천 옆에서 80년 넘게 운영돼 온 용금옥 식당에서 '공수'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청계천은 노동계의 뿌리이고 정신인 곳으로 전태일 열사 등 노동계 인사들이 치열하게 살았던 곳"이라며 "이곳에서 공수한 서민의 가을철 보양식 추어탕은 상생과 화합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전태일 열사가 즐겨 먹은 것으로 알려진 콩나물밥과 가을 전어를 이용한 무침 요리도 식탁에 올랐고 전북 고창의 복분자로 만든 술인 '선운'이 곁들여졌다.

노동계와 만찬하는 문재인 대통령
노동계와 만찬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청와대에서 노동계를 초청해 만찬을 함께하고 있다. scoop@yna.co.kr

문 대통령,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건배사에 '웃음'
문 대통령,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건배사에 '웃음'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노동계 초청 만찬'에서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의 건배사를 들으며 웃음 짓고 있다. scoop@yna.co.kr

'평창의 고요한 아침’
'평창의 고요한 아침’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24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초청 '노동계 만찬'에서 제공된 '평창의 고요한 아침' 이란 이름의 블렌딩 차.
이 차는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를 위해 특별히 제작했다. scoop@yna.co.kr

문 대통령이 노동계와 함께한 '추어탕'
문 대통령이 노동계와 함께한 '추어탕'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24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초청 '노동계 만찬'에서 제공된 추어탕.
청와대는 '전태일 열사 이후 노동계에서 각별한 의미가 있는 청계천에서 80년 넘은 역사를 가진 음식점인 '용금옥'에서 조리한 추어탕이라고 밝혔다. scoop@yna.co.kr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