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용산 한남3구역 건축심의 통과…5천800세대 대단지로

송고시간2017-10-25 06:00

전체 가구 중 52%가 59㎡ 이하 소형주택…최고 22층

용산 한남3구역 재개발
용산 한남3구역 재개발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서울 강북 지역의 대표적 재개발 구역인 용산구 한남뉴타운 3구역 재개발이 서울시 건축심의를 통과했다. 서울시는 지난 24일 제29차 건축위원회를 열어 용산구 한남동 686번지 일대 '한남3재정비촉진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의 건축계획안을 통과시켰다고 25일 밝혔다. 사진은 이날 한남3구역 일대. kane@yna.co.kr

한남3구역 재개발 조감도
한남3구역 재개발 조감도

[서울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서울 강북 지역의 대표적 재개발 구역인 용산구 한남뉴타운 3구역 재개발이 서울시 건축심의를 통과했다.

서울시는 지난 24일 제29차 건축위원회를 열어 용산구 한남동 686번지 일대 '한남3재정비촉진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의 건축계획안을 통과시켰다고 25일 밝혔다.

총면적 111만205㎡에 이르는 한남뉴타운 가운데 3구역은 38만5천687㎡로 면적이 가장 크다. 한강을 남쪽에 두고 남산을 바라보고 있어 경관이 뛰어나다.

지하철 6호선 이태원역, 경의중앙선 한남역과 가까운 데다 강변북로를 끼고 있어 교통이 편리한 곳으로도 꼽힌다.

2003년 정비구역으로 지정된 한남3구역 재건축 사업은 지지부진했으나 지난해 서울시 가이드라인을 받아들이면서 속도가 빨라졌다. 조합은 최고 29층 재건축을 원했지만, 남산·한강 조망권 등을 고려한 서울시 요구에 22층으로 변경했다.

한남3구역 재건축조합은 지난해 9월까지 공공건축가 7명의 자문을 받은 뒤 올해 6월 재개발 계획을 수정했다.

앞으로 한남3구역은 테라스하우스를 포함한 공동주택 195개동, 총 5천816세대(임대주택 876세대)의 대단지 아파트로 변한다.

[그래픽] 용산 한남3구역 건축심의 통과…5천800세대 대단지로
[그래픽] 용산 한남3구역 건축심의 통과…5천800세대 대단지로

전체 가구 수의 52%(3천14세대)는 전용면적 59㎡(18평) 이하의 소형주택으로 지어진다.

한남3구역 위치
한남3구역 위치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기존 지형·길을 최대한 보전하고, 한강변 경관과 남산 조망을 시민과 공유할 수 있도록 해발 90m 이하의 스카이라인과 통경축(조망권을 확보할 수 있는 열린 공간)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한남3구역 내 능선길인 우사단로는 기존 옛길과 가로 풍경을 살리는 방향으로 계획해 지역 명소가 되도록 했다.

주차장은 모두 지하나 데크로 빼 지상은 보행자 위주의 공간으로 만든다.

서울시는 건축계획안을 통과시키며 올림픽대로에서 보이는 일부 공동주택의 입면 디자인을 특화하고 우사단로에 열린 공간을 추가로 확보해야 한다는 조건을 붙였다. 준공 때까지 기본 설계 개념이 유지되도록 공공건축가의 자문 관리도 받아야 한다.

한남3구역 재개발 공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되기까지는 2∼3년 정도가 더 걸릴 전망이다.

재개발 사업은 시공사를 선정할 때 공공입찰에 준하는 절차를 거쳐야 하기 때문에 재건축보다 6개월 정도 시간이 더 걸린다. 사업시행인가를 통과하고 시공사를 선정한 이후에도 관리처분신청까지 1년여가 걸린다.

한남3구역 재건축은 2019년 9월께 착공을 시작해 2022년 완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cho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111037200005

title : 이수만, 中방송 출연…"중국서 오디션 프로 만들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