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장 추석연휴 쓰레기도 작년의 2배…일평균 24%↑

송고시간2017-10-25 06:01

수도권매립지에 쌓인 쓰레기
수도권매립지에 쌓인 쓰레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역대 가장 길었던 올해 추석 연휴 기간 전국의 하루 평균 쓰레기 발생량이 지난해보다 20% 넘게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25일 환경부와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달 1∼9일 추석 연휴 전국 17개 시·도에서 발생한 쓰레기를 2주에 걸쳐 집계한 결과, 쓰레기 발생량은 29만6천768t으로 작년 추석 연휴(9월 14∼18일·13만3천155t)의 두 배를 넘었다.

하루 평균 발생량은 올해가 3만2천974t으로, 작년(2만6천631t)보다 23.8% 늘었다.

닷새였던 작년 추석 연휴와 나흘간 이어진 2015년 연휴(9월 26∼29일·2만7천572t) 일평균 쓰레기 발생량이 비슷한 점에 비춰봤을 때, 올해는 연휴가 두 배 가까이 늘면서 쓰레기양도 증가한 것으로 추정된다.

올해 연휴 쓰레기 종류별로는 일반쓰레기가 15만1천113t으로 가장 많았고, 그다음으로 음식물(9만6천218t), 재활용품(4만9천436t) 순이었다. 일반쓰레기와 음식물 쓰레기, 재활용품 등은 지난해보다 각각 132.2%, 115.2%, 111.5%씩 늘었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경기도의 쓰레기 발생량이 6만1천877t으로 가장 많았다. 서울(4만550t)과 부산(3만7천151t), 경북(1만9천118t), 대구(1만8천981t), 경남(1만8천455t) 등이 그 뒤를 이었다.

17개 시·도 가운데 연휴 쓰레기 발생량이 1만t을 넘지 않은 곳은 충북(8천730t), 대전(8천616t), 광주광역시(7천736t), 제주(6천700t), 울산(4천743t), 세종(757t) 등이었다.

환경부 관계자는 "예년보다 연휴 기간이 확 늘면서 쓰레기양도 종전보다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서울시가 수거 인력을 두 배가량으로 증원하는 등 지자체마다 특별 대책을 세워 쓰레기 대란은 일어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표] 2017년 추석 연휴(10월 1∼9일) 쓰레기 발생현황(단위: 톤)

구분 일평균 발생량 총 쓰레기 발생량
일반 음식물 재활용품
32,974 296,768 151,113 96,218 49,436
서울 4,505 40,550 18,208 14,089 8,253
부산 4,127 37,151 13,246 5,172 18,732
대구 2,109 18,981 11,839 5,478 1,664
인천 1,344 12,104 6,505 4,599 1,001
광주 859 7,736 3,622 3,823 291
대전 957 8,616 4,384 3,221 1,010
울산 527 4,743 2,333 1,954 456
세종 84 757 422 268 67
경기 6,875 61,877 30,381 24,253 7,243
강원 1,499 13,497 7,087 3,286 3,124
충북 970 8,730 5,233 2,966 531
충남 1,551 13,964 8,923 4,153 889
전북 1,348 12,134 5,737 5,230 1,167
전남 1,295 11,655 6,511 4,123 1,022
경북 2,124 19,118 12,043 5,720 1,355
경남 2,050 18,455 10,559 6,319 1,577
제주 744 6,700 4,080 1,565 1,055

so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9036300052

title : 김경수 지사 "집중호우로 인명피해 없도록 총력대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