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롯데케미칼 울산공장 전기실 폭발 추정 화재…9명 중경상(종합)

송고시간2017-10-24 15:32

얼굴 등 전신 화상, 연기 흡입 등 중상자 4명…"'펑'하는 굉음 들려"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24일 오후 1시 45분께 울산시 남구 부곡동 석유화학공단 내 롯데케미칼 울산1공장 전기실에서 폭발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 9명의 근로자가 다쳤다.

화재 발생한 롯데케미칼 공장 전기실
화재 발생한 롯데케미칼 공장 전기실

[울산소방본부 제공=연합뉴스]

불은 공장 본관동 2층 전기실에서 발생했으며, 공장 자체소방대에 의해 약 6분 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주변에 있던 근로자 9명이 화상과 연기 흡입으로 다쳐 울산대병원으로 옮겨졌다. 울산소방본부는 일단 4명을 중상자, 5명을 경상자로 분류한 상태다.

이모(46)씨 등 화상 환자들은 얼굴을 포함한 전신에 2∼3의 화상을 입었으며, 일부는 서울의 화상전문병원으로 헬기 이송될 예정이다.

정모(44)씨는 연소물질을 들이마셔 다치는 흡입 화상으로 중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 당시 근처에서 작업했던 한 근로자는 "뭔가 터지는 것처럼 '펑'하는 소리가 나서 뛰쳐나왔더니 다친 사람들이 다른 직원들과 함께 걸어 나왔다"면서 "부상자들은 얼굴과 옷이 새카맣게 탄 상태였다"고 밝혔다.

검게 탄 롯데케미칼 전기배전 설비
검게 탄 롯데케미칼 전기배전 설비

[울산소방본부 제공=연합뉴스]

화재로 집중적으로 불에 탄 것은 전기실 배전설비인 것으로 전해졌다.

부상 유형과 목격자 진술 등을 고려하면 좁은 전기실 내 배전설비에서 폭발과 함께 화재가 발생해 주변에 있던 근로자들이 피해를 본 것으로 보인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전기적 문제로 배전설비가 터지면서 불꽃이 주위로 튄 것으로 보고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롯데케미칼 화상 환자로 분주한 병원 응급실
롯데케미칼 화상 환자로 분주한 병원 응급실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24일 롯데케미칼에서 발생한 폭발 추정 화재로 화상 환자가 이송된 울산대병원 응급실. 2017.10.24
young@yna.co.kr


hk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