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창원시 도시재생이 성공하려면…심포지엄 개최

송고시간2017-10-24 14:30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창원시정연구원, LH토지주택연구원, 창신대학교 부동산대학원, 대한국토·도시계획학회가 24일 도시재생 뉴딜 정책과 주민·공공부문 역할을 주제로 심포지엄을 공동개최했다.

도시재생사업이 진행중인 창원시 마산합포구 창동 골목.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시재생사업이 진행중인 창원시 마산합포구 창동 골목.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시는 마산합포구 창동·오동동, 진해 원도심을 중심으로 도시재생사업을 진행중이다.

여홍구 한양대학교 도시공학과 명예교수는 기조연설에서 "창원은 도시재생을 할때 마산, 창원, 진해가 합쳐진 통합시로서의 연결과 조화를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재준 아주대학교 공공정책대학원 초빙교수는 성공적인 도시재생을 위해서는 숫자와 물량중심인 행정체감형 사업에서 지자체와 주민이 참여하는 국민체감형 사업으로, 도로·주차장 등 물리적인 하드웨어 개발에서 주택·문화예술 등 창조적인 소프트웨어 개발로 패러다임을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주제발표에서 성주한 창신대학교 부동산대학원 교수는 오동동, 창동을 중심으로 한 창원시 도시재생사업이 그동안 증축을 바탕으로 한 하드웨어 개조 수준에 머물렀다고 평가했다.

이상헌 창원시정연구원 연구위원은 창원시 도시재생사업이 공공하려면 지자체, 주민, 도시재생지원센터가 역할을 분담하는 '3각 협업 모델'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연구위원은 창원시는 도시재생 사업 계획을 수립하는 등 주도적 역할을 하고 주민들은 실수혜자로서 도시재생 전 과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시재생지원센터는 교육 등을 통해 지자체와 주민을 연결하고 도시재생 성과를 확산하는 역할을 맡아야 한다고 그는 정리했다.

창원시 도시재생 뉴딜사업 3각 협업모델.
창원시 도시재생 뉴딜사업 3각 협업모델.

sea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