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국 고교 80% '야자'…8곳 중 1곳은 밤 11시 넘어 끝나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전국 고등학교 가운데 야간자율학습을 하는 곳이 80%에 달했다. 또 이들 학교 8곳 중 1곳은 밤 11시 넘어서까지 공부를 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김병욱 의원이 교육부에서 받은 자료를 보면 전국 2천358개 고교 가운데 야간자율학습을 하는 곳은 1천900개(80.5%)였다.

서울은 320개교 중 91.6%인 293개교, 강제 야간자율학습을 없애고자 올해 초 고교 저녁밥 제공을 원칙적으로 금지한 경기는 472개교 가운데 392개교(83.1%)가 야간자율학습을 했다.

인천은 125곳 중 101곳(80.8%), 대구는 93곳 중 77곳(82.8%), 대전은 62곳 중 52곳(83.9%), 부산은 142곳 중 101곳(71.1%)에서 야간자율학습을 운영했다.

야간자율학습을 하는 학교 중 52.3%(995개교)는 자율학습시간이 오후 10시대까지였다. 12.9%(245곳)는 오후 11시 이후까지였으며 이 중 15곳은 자정까지 자율학습을 했다.

김병욱 의원은 "야간자율학습을 하는 고교 중 41곳은 1학년부터 3학년까지 전교생이 참여한다고 밝혀 강제적으로 자율학습이 이뤄질 가능성이 커 보인다"면서 "학생들을 강제로 늦은 시간까지 잡아두는 학교는 교육청이 지도·감독에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jylee2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10/24 10: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