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감현장] 한국당 의원들 "대구은행장 수사 신속하게"

송고시간2017-10-23 17:19

(대구=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 23일 열린 대구지방경찰청에 대한 국회 행정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대구은행장 수사 문제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업무보고 하는 김상운 대구경찰청장 [대구경찰청 제공=연합뉴스]
업무보고 하는 김상운 대구경찰청장 [대구경찰청 제공=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윤재옥 의원은 "대구은행장 수사가 진행 중인데 일각에서 적폐청산과 관련한 기획 수사 아니냐는 얘기가 나온다"며 "시민이 관심을 두고 있고 대구 대표 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만큼 깔끔하게 마무리할 수 있을까 걱정하는 목소리가 있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경찰에 몸담았던) 경험상 지휘 선상에 있는 책임자들이 세밀하게 챙겨야 한다"며 "수사권 독립 앞두고 있는데 지휘관들이 복잡하고 어려운 큰 사건에서 뒷전에 있으려는 경향이 있다. 가급적 원샷으로 (수사를) 끝내야 한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같은 당 장제원 의원은 "대구은행장이 조성했다는 비자금 33억이 개인적으로 썼는지, 공공적 성격이나 직원 격려금으로 썼는지…. (규명해야 한다). 이석채 전 KT 회장이 대법원 무죄 난 거 아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대구 언론에서 정치권으로 비자금 흘러갔다는 얘기 나오는데 대구 정치권이 피해를 볼 수 있는 상황이다"며 "이상한 얘기가 안 나오도록 일도양단으로 처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감에서는 미제 사건도 도마 위에 올랐다.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은 "대구에 올 때마다 개구리소년, 태완이, 조희팔 사건이 생각난다"며 "특히 대구 경찰에 치욕을 안겨 준 조희팔 사건은 아직도 첩보가 있는 만큼 관심을 가져달라"고 강조했다.

그는 "개구리소년, 태완이, 정은희양 사건 등 유가족에게 대구 경찰이 공식적으로 사과하고 한을 풀어 주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yongm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