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은혜 "차은택 문화창조벤처단지 일부시설 여전히 예산만 축내"

송고시간2017-10-22 11:19

문화창조벤처단지 공사현장 찾은 김종덕·차은택
문화창조벤처단지 공사현장 찾은 김종덕·차은택

2015년 12월 김종덕 당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차은택 당시 문화창조융합본부 단장 등이 마무리 공사 중인 서울 중구 청계천로 문화창조벤처단지를 방문해 둘러보는 모습 [연합뉴스 사진자료]

(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박근혜 정부 때 '문화계 황태자'로 불린 차은택 씨가 주도한 '문화창조벤처단지'(현 CKL기업지원센터)의 일부 시설이 방치돼 예산만 축내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22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유은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문화창조벤처단지 사업을 위해 임대했던 서울 중구 청계천로의 한국관광공사 구사옥 12개층 가운데 8층과 10층에 대해 미사용 중 지불한 임대료가 5억4천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콘진원은 해당 공간 활용을 위해 10층은 임시로 일반인 대상의 무료업무공간으로, 8층은 회의실로 사용 중이라 해명했으나, 이용 실적은 저조하다고 윤 의원은 지적했다.

10층에는 120석이 구비돼 있지만 하루 평균 이용자 수가 50여명에 불과했고, 8층은 7개 회의실이 있지만 이용 실적이 하루 평균 3건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유 의원은 "국민 세금을 사적으로 편취했던 국정농단의 여파가 아직도 예산 낭비의 형태로 지속되고 있다"며 "새로운 활용 방안을 조속히 마련해 예산 낭비를 없애고 국정농단의 상징에서 국민이익의 공간으로 거듭나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유은혜 의원
유은혜 의원

[연합뉴스 사진자료]

abullapi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