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수배 '필리핀 IS 수괴' 사망 확인…현상금 56억원은 누구에게

송고시간2017-10-22 11:01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미국인 납치·살해로 미국 정부의 수배 대상에도 오른 필리핀 무장반군의 지도자가 사살된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

이에 따라 미 정부가 이 테러범에 건 50억 원 넘는 현상금이 누구에게 돌아갈지 관심이 쏠린다.

22일 일간 마닐라타임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미 연방수사국(FBI)은 필리핀 반군 '아부사야프' 지도자로 알려진 이스닐론 하필론의 시신에서 채취한 유전자(DNA) 샘플을 검사한 결과 하필론 유전자와 일치한다고 필리핀 정부에 통보했다.

앞서 필리핀군은 16일 필리핀 남부 마리위 시에서 하필론을 사살했다고 발표한 뒤 신원 확인을 위해 DNA 검사를 FBI에 의뢰했다.

미 정부에 의해 수배된 필리핀 무장반군 아부사야프의 지도자 하필론[A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 정부에 의해 수배된 필리핀 무장반군 아부사야프의 지도자 하필론[AP=연합뉴스 자료사진]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 충성 서약을 한 아부사야프는 필리핀 남부지역을 거점으로 테러를 저지르고 있다.

이 단체가 미국인들도 납치하는 것은 물론 2001년에는 1명을 참수까지 하자 미정부가 500만 달러(약 56억 원)의 현상금을 걸고 하필론을 추적해왔다.

델핀 로렌자나 필리핀 국방장관은 마라위 시에서 반군에 인질로 잡혔다가 구조된 16세 여성이 하필론 소재에 대한 결정적 정보를 제공했다고 말했지만, 구체적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로렌자나 장관은 현상금이 하필론을 사살한 군인이 아닌 제보자에게 주어질 것이라고 말해 이 여성이 현상금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필리핀 정부는 하필론 사망이 공식 확인됨에 따라 제보자에 대한 현상금 지급을 조만간 미 정부에 요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20일 필리핀 마라위 시에서 철수한 정부군 병사들이 가족들의 환영을 받는 모습[AFP=연합뉴스]

20일 필리핀 마라위 시에서 철수한 정부군 병사들이 가족들의 환영을 받는 모습[AFP=연합뉴스]

필리핀 정부는 지난 5월 23일 아부사야프와 연계된 무장반군 마우테가 마라위 시를 기습 점령하자 계엄령을 선포하고 토벌 작전을 벌였다. 5개월간의 교전으로 1천 명 넘는 사망자가 발생했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하필론 등 반군 지도자들이 사살된 다음 날 "마라위 시가 테러범 영향에서 해방됐다"며 사실상 교전 종식을 선언했다.

kms123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