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GDP, 일본 추월 7년 만에 2배로…"올해 1천만명 빈곤탈출"

송고시간2017-10-22 10:07

(베이징=연합뉴스) 진병태 특파원 = 중국 경제총량이 2010년 일본을 추월한 이후 다시 두 배로 증가했다고 중국 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 대회) 참가자들이 밝혔다.

22일 중국신문망에 따르면 당 대회에 참가하고 있는 허리펑(何立峰)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주임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중국 경제가 지난 5년(2012~2016년) 연평균 7.2% 성장했으며 올해 들어서는 1, 2분기에 모두 6.9%, 3분기에는 6.8% 성장세를 보였다고 밝혔다.

그는 올해 중국의 국내총생산(GDP) 규모가 80조 위안(1경 3천682조 원)에 이를 것이라면서 이는 2010년 39조7천억 위안으로 일본을 추월한 이후 다시 두 배로 증가하게 되는 셈이라고 밝혔다.

허 주임은 지난 5년간 중국 경제의 총량이 20조 위안 이상 증가했으며 올해도 6조 위안 정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허 주임은 또 중국 경제가 세계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15%에 이르며 세계 경제 성장에 대한 기여도는 30%를 넘어서 세계 1위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 세계 극빈층 인구가 40%에서 10%로 줄어드는 과정에서 중국의 공헌도가 70% 이상 달했다면서 지난 4년간 중국의 빈곤탈출인구는 5천500만 명, 올해도 1천만 명 이상이 빈곤선을 벗어나게 될 것이라고 그는 밝혔다.

허 주임은 또 중국 경제가 양적 성장에서 질적 성장으로 전환하면서 중국의 차량호출서비스인 디디다처와 공유자전거, 전자상거래와의 결합 등으로 신산업이 확산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허리펑 중국 발전개혁위 주임 [중국신문망]
허리펑 중국 발전개혁위 주임 [중국신문망]

jb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