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브라질-파라과이 이타이푸 댐 발전량 3년 연속 세계 최대 전망

송고시간2017-10-22 02:53

올해 목표 7천500만㎿h 돌파…연말까지 1억300만㎿h 넘을 듯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브라질과 파라과이 국경에 있는 이타이푸(Itaipu) 댐의 전력생산량이 3년 연속 세계 최대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21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이타이푸 댐 관리 당국은 전날까지 발전량이 올해 목표인 7천500만㎿h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이타이푸 댐의 발전량은 2015년 8천920만MWh, 2016년 1억300만㎿h를 기록했다. 현재 추세라면 올해 발전량은 지난해 기록을 돌파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타이푸 댐의 발전량은 지난 2013년 9천860만MWh로 세계 1위였으나 2014년에는 8천780만MWh으로 싼샤 댐(9천880만㎿h)에 밀려 2위로 내려앉았다. 이타이푸 댐의 발전량이 세계 최대 기록을 뺏긴 것은 2014년이 유일했다.

브라질과 파라과이 국경에 있는 이타이푸(Itaipu) 댐 [브라질 뉴스포털 UOL]

브라질과 파라과이 국경에 있는 이타이푸(Itaipu) 댐 [브라질 뉴스포털 UOL]

지난 1975∼1982년에 건설되고 1984년 5월 5일부터 가동된 이타이푸 댐은 브라질과 파라과이 양국이 공동관리한다.

이타이푸 댐에서 생산되는 전력은 브라질과 파라과이가 절반씩 나눠 가진다. 파라과이는 이 가운데 15%만 소비하고 나머지 85%는 브라질에 싼 가격에 수출한다.

싼샤 댐은 후베이 성 이창(宜昌)의 취탕샤(瞿塘峽)와 우샤(巫峽), 시링샤(西陵峽) 등 세 협곡을 막아 만들었다. 만성적인 전력난을 해결하고 홍수 조절 능력을 강화하기 위한 차원에서 건설됐다.

fidelis21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