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증시 연일 하이킥에 세계시총 10경원 돌파…한국비중 11위

송고시간2017-10-22 09:08

총 88조6천억 달러로 사상 최고치…1년 만에 35% 급증

세계 시총서 미국 증시 비중 32%…한국 1.8%로 11위


총 88조6천억 달러로 사상 최고치…1년 만에 35% 급증
세계 시총서 미국 증시 비중 32%…한국 1.8%로 11위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각국 주식 시장에서 연일 최고가 행진이 이어지면서 세계 증시의 시가총액이 10경 원을 돌파했다.

22일 블룸버그 집계에 따르면 세계 주식 시장의 시가총액(달러화 환산·종가 기준)은 지난 19일 88조5천890억 달러(약 10경 327조 원)로 치솟아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이는 1년 만에 35% 증가한 것이다.

이 같은 글로벌 랠리는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퍼지고, 선진국과 신흥국의 주가가 동반 상승한 데 힘입은 것이다. 뉴욕 증시에서 다우존스·S&P·나스닥 지수가 지난 20일 일제히 사상 최고를 찍었고 앞서 독일, 인도 증시가 지난 16일 나란히 신고가를 기록했다.

국가별 시총(환율 착시효과가 크다는 베네수엘라는 비교대상에서 제외)을 보면 미국이 28조4천772억 달러(이하 20일 현재)로 세계 증시의 32%를 차지하며 부동의 1위를 지켰고, 중국이 7조7천440억 달러(8.7%)로 2인자에 올랐다.

닛케이 지수가 연일 기록적인 최장기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일본은 5조9천850억 달러로 6.8%를 차지했고, 홍콩이 5조1천970억 달러(5.9%)로 뒤를 바짝 쫓았다.

이어 영국이 3조6천380억 달러(4.1%)로 5위, 프랑스가 2조5천560억 달러(2.9%)로 6위, 독일이 2조3천750억 달러(2.7%)로 7위, 캐나다 2조2천950억 달러(2.6%)로 8위, 인도 2조1천530억 달러(2.43%)로 9위, 스위스 1조7천410억 달러(2%)로 10위를 기록했다.

한국은 연일 최고가를 갈아치우고 있는 코스피와 코스닥을 합쳐 1조5천700억 달러(1.77%)로 11위에 올랐고, 호주 1조3천540억 달러(1.5%), 대만 1조1천850억 달러(1.3%)보다도 앞섰다.

특히 한국 시총은 1년 만에 25.1% 증가해 이들 시총 상위 국가 중에서 프랑스(33.9%), 독일(29.2%), 홍콩(26.8%), 인도(26.1%)에 이어 다섯 번째로 가파른 상승률을 보였다.

시장에서는 이러한 상승장을 꺾을 대형 악재가 당장 나타나지는 않으리라고 보는 분위기다. 오는 12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금리 인상이 확실시되지만 이마저도 경기 회복에 대한 자신감을 뒷받침하는 호재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이른바 공포 지수로 통하는 시카고옵션거래소의 변동성지수(VIX)는 지난해 11월에 23까지 치솟으며 시장의 불안감을 반영했으나 지난달 12.5 밑으로 내려간 뒤 하향 곡선을 그리다 20일에는 9.97까지 떨어졌다.

반면 증시에 낀 거품을 경계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투자 자문사인 린제이그룹의 애널리스트인 피터 부크바는 CNN 방송에서 주식 시장이 "과대 평가됐다"고 경고하고, 각국 중앙은행이 긴축 정책으로 돌아서면 "경기 후퇴에 따른 약세장이 되풀이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뉴욕증권거래소
뉴욕증권거래소

[AFP=연합뉴스]

newgla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