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세계도 에너지전환 중…2040년 신재생이 석탄 추월"

송고시간2017-10-22 06:00

미국 에너지정보청 보고서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정부가 오는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전력 생산 비중을 20%까지 끌어올리겠다는 목표를 내건 가운데 전 세계의 에너지원 중심도 신재생에너지로 급격하게 이동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오는 2040년이면 신재생에너지가 생산하는 전기의 양이 석탄발전을 추월하리라는 것이다.

지난 9월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이 발표한 보고서 '세계 에너지 아웃룩 2017'에 따르면 2015년 전 세계 발전량의 23.0%를 차지한 신재생에너지는 2040년에는 비중이 31.4%로 급증, 석탄(30.5%)이나 원자력(10.7%)을 넘어설 전망이다.

석탄 비중은 2015년 40.2%에서 9.7%포인트나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원자력 비중은 2040년에도 2015년(10.7%)과 차이가 없을 것으로 예상됐다.

EIA는 신재생과 함께 친환경 연료로 분류되는 천연가스도 급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천연가스가 세계 발전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5년 22.2%에서 2040년 25.8%로 늘어날 것으로 예측됐다.

이에 따라 2040년에는 신재생과 천연가스가 세계 에너지원의 57.2%를 차지하는 등 '대세'가 될 것으로 보인다.

보고서는 특히 중국과 인도에서 신재생에너지가 크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은 2040년까지 석탄발전의 비중이 72%에서 47%로 급감하는 반면 신재생에너지 비중은 22%에서 34%로 증가할 것으로 분석됐다. 인도 역시 석탄 발전량 비중이 2015년 77%에서 62%로 많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반면, 한국의 에너지믹스(전원구성)는 세계 흐름에 역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EIA는 한국의 석탄·원자력발전량 비중이 2040년 65.9%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세계 평균 41.2%보다 크게 높은 수준이다.

실제로 정부가 신재생에너지 에너지를 확대해가더라도 석탄과 원자력 비중은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창호 전기연구원 연구위원은 지난 9월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 공론회에서 2030년 에너지믹스는 석탄발전 43.3%, 원자력 20.6%, 신재생에너지 19.0%, 가스발전 15.4%, 집단에너지 1.5%가 될 것이라고 내다본 바 있다.

한편, EIA는 전기차가 상용화되더라도 전기 사용량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하리라 예측했다.

전기차 상용화로 수송용 전기의 사용량이 2015년 대비 2배 수준으로 증가하더라도 2040년 총 전기사용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 수준에 그치리라는 것이다.

2015-2040년 전세계 발전원별 발전량 비중 전망. (출처 : 미국 에너지정보청)

2015-2040년 전세계 발전원별 발전량 비중 전망. (출처 : 미국 에너지정보청)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