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해 '전기 도둑' 피해 2천900건ㆍ150억원 넘어

송고시간2017-10-22 06:00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올해 전기를 훔쳐 사용하던 이들이 물어낸 위약금 규모가 150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드러났다.

22일 자유한국당 이채익 의원이 한국전력에서 받은 '도전(盜電) 현황' 자료를 보면 지난 1~8월 전기절도 위약금 규모는 154억6천500만원에 건수는 총 2천904건이었다.

지난 2013년부터 최근 5년간 적발 건수는 4만건에 육박하는 3만8천304건이며 위약금은 1천379억6천100만원에 달했다.

올해 도전 현황에서는 '계약종별 위반'이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했다. 1천778건에 100억9천300만원이나 됐다.

계약종별 위반은 계약과 다른 종별로 전기를 쓴 경우다. 주택용 전기보다 산업용이나 교육용의 단가가 낮기 때문에 이런 일이 종종 벌어진다.

계약 없이 기기를 추가하거나 용량이 큰 다른 기기를 설치하는 '계약 없이 사용'은 564건에 위약금 12억9천만원이었다. 계기를 조작한 경우는 404건이 적발됐고 위약금은 9억8천800만원이었다.

지역별 건수를 살펴보면 경기북부가 469건으로 가장 많았고 광주·전남(368건), 경기(299건)가 뒤를 이었다.

지역별 금액의 경우 강원 56억900만원, 부산·울산 19억3천만원, 경기북부 13억4천800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외부 전선을 건물 내 배선과 직접 연결해 계량되지 않게 하는 전형적 전기 도둑인 '계기 1차 측 도전'은 30건에 위약금은 8천200만원으로 집계됐다.

[표] 연도별 도전(盜電) 유형별 위약 내역(단위 : 건, 백만원)

구 분 계기1차측
도전
계기조작 계약없이
사용
계약종별
위반
무단증설 총합계
2013 건수 80 523 1,254 6,653 253 8,763
위약금 361 2,836 4,337 15,308 13,521 36,363
2014 건수 52 566 1,101 6,900 982 9,601
위약금 169 1,181 2,128 13,959 9,400 26,837
2015 건수 61 484 870 5,966 575 7,956
위약금 235 3,624 1,725 14,392 10,861 30,837
2016 건수 44 757 821 7,098 360 9,080
위약금 381 7,631 1,311 14,172 4,961 28,456
‘17.
1~8월
건수 30 404 564 1,778 128 2,904
위약금 82 988 1,290 10,093 3,012 15,465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