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융지주 은행부문 실적 비중 올들어 급락…KB금융 18%P↓

송고시간2017-10-22 07:01

CEO스코어, 6개 지주사 대상 조사…올 상반기 평균비중 55.6%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국내 금융지주사의 은행 부분 실적 의존도가 2년 연속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올해 들어 은행 부문의 영업수익 비중이 전체적으로 50%대 중반까지 떨어진 가운데 작년 70%에 육박했던 KB금융의 경우 올 상반기에는 절반을 겨우 넘기는 등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22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6개 금융지주사의 은행, 카드, 보험, 증권 등 사업부문별 실적을 분석한 결과 올 상반기 전체 영업수익 81조2천404억원 가운데 은행 부문이 55.6%(45조1천763억원)를 차지했다.

지난 2015년 58.7%와 지난해 58.6%에 이어 2년째 비중이 줄어든 셈으로, 특히 올해 들어 하락폭이 컸다.

그러나 이는 지난해 말 현재 씨티, HSBC, JP모건체이스 등 3개 글로벌 금융그룹의 은행 부문 영업수익 비중이 평균 39.5%에 그친다는 점을 감안하면 상대적으로 높은 것이라고 CEO스코어는 설명했다.

금융사의 영업수익은 일반 기업의 매출에 해당하며, 이를 공시하지 않은 BNK금융지주는 이번 조사에서 제외됐다.

금융지주사별로는 하나금융의 올 상반기 은행 영업수익이 16조7천744억원으로, 전체의 82.9%에 달했다. 지난 2011년 외환은행을 인수한 영향과 함께 카드, 보험 등 비은행 부문에서 내세울 만한 대표주자가 없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반면 농협금융은 은행 영업수익 비중이 작년보다 2.1%포인트 떨어진 31.5%로 가장 낮았다.

KB금융의 경우 지난 2015년 은행의 실적 비중이 72.3%에 달했으나 지난해 69.5%로 떨어진 데 이어 올 상반기에는 51.5%에 그치며 급락세를 이어갔다.

지난 2014년 KB캐피탈(옛 우리파이낸셜)에 이어 2015년 KB손보(옛 LIG손보), 지난해 KB증권(옛 현대증권) 등을 잇따라 인수하면서 비은행 경쟁력을 키운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됐다.

카드 부문 비중은 신한금융이 13.5%로 가장 컸으며, KB금융(9.1%)과 하나금융(3.9%)이 각각 그 뒤를 이었다. 농협금융과 JB금융, DGB금융은 은행이 카드 사업을 담당하고 있다.

보험 부문은 생명·손해 보험사를 모두 보유한 농협금융이 42.1%로 압도적 1위였고, 지난 2015년 DGB생명(옛 우리아비바생명)을 인수한 DGB금융(29.3%), KB금융(19.3%), 신한금융(15.3%) 등의 순이었다.

이밖에 증권 및 자산운용 부문은 농협금융(25.6%), 캐피탈 부문은 JB금융(30.3%)이 각각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표] 6개 금융지주의 은행 영업수익 비중 현황

지주명 2017년 상반기 2016년 결산 2015년 결산
영업수익 비중 영업수익 비중 영업수익 비중
하나금융 16,774,393 82.9% 29,313,204 83.8% 28,721,261 83.5%
JB금융 788,165 69.2% 1,470,128 69.3% 1,407,631 72.3%
DGB금융 1,263,618 66.6% 2,473,209 66.8% 2,304,135 64.7%
신한금융 10,798,021 54.1% 16,862,528 52.1% 14,824,332 48.1%
KB금융 9,220,435 51.5% 17,866,478 69.5% 16,367,176 72.3%
농협금융 6,331,676 31.5% 11,657,336 31.4% 11,875,288 33.6%
합계 45,176,308 55.6% 79,642,883 58.6% 75,499,823 58.7%

※출처 : CEO스코어 (단위 : 백만원)

금융지주 은행부문 실적 비중 올들어 급락…KB금융 18%P↓ - 1

huma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