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영 이중근·사회공헌 약속 어긴 건설사 CEO들, 국감 증인으로

송고시간2017-10-22 07:01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임대주택 임대료 인상과 아파트 부실 시공 등으로 물의를 빚은 부영그룹의 이중근 회장이 국회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됐다.

또 과거 특별사면을 받으면서 2천억원을 출연해 사회공헌재단을 만들기로 약속했으나 제대로 지키지 않은 4대강 담합 건설사 최고경영진(CEO)들도 대거 국감장에 소환된다.

2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 따르면 20일 위원회 여야 간사단은 31일 열리는 국토교통부 종합감사에 부를 증인 명단을 확정했다.

우선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이 소환된다.

국토위는 이 회장에게 동탄2신도시 아파트 부실시공과 임대주택 임대료 인상 문제, 10년 임대주택 분양전환가 산정 문제 등을 질의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국감에서 부영 계열사와 이 회장의 친족회사에 대한 '일감 몰아주기' 의혹이 집중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의원실에 따르면 이중근 회장의 친척이 대표로 있는 숨겨진 계열사인 '흥덕기업'은 부영 임대 아파트 102개 단지 중 20여곳의 경비와 청소 업무를 맡고 있다.

특히 이 회장이 100% 지분을 보유한 '부강주택관리'는 전체 102개 임대 아파트의 임대관리를 독점 운영 중인 사실이 드러났다.

이와 함께 국감 증인으로 채택된 대형 건설사 CEO들은 현대건설[000720] 정수현 대표, 삼성물산[028260] 최치훈 대표, GS건설[006360] 임병용 대표, 대림산업[000210] 강영국 대표, SK건설 조기행 대표 등 5명이다.

건설업계는 4대강 사업 담합으로 인한 공공공사 입찰제한 등 행정제재가 2015년 광복절 특별사면으로 풀리자 2천억원 규모의 건설공익재단을 만들어 취약계층에 대한 주거 지원을 하겠다고 약속했으나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다.

올해 9월 22일 현재 건설사들이 재단에 낸 기부금은 총 47억2천만원에 불과하다.

삼성물산과 현대건설은 10억원씩, GS건설과 대림산업은 3억원씩을 냈고 SK건설은 2억원을 내는 데 그쳤다.

공정거래위원회가 4대강 입찰 담합을 저지른 20개 건설사에 부과한 과징금만 1천665억원에 달했다.

또 김건호 전 수자원공사 사장과 김중겸 전 현대건설 사장이 4대강 사업 투자 결정 등과 관련해 증인으로 채택됐고, 대량 리콜사태가 발생한 혼다코리아의 경영진도 국감장에 불려 나온다.

최근 건물이 갑자기 기울어져 우려를 샀던 부산 사하구 오피스텔의 시공사 대표와 건축주 등도 증인으로 채택됐다.

부영 이중근 회장(자료)
부영 이중근 회장(자료)

bana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