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축구장 3개 넓이에 항공기 80대…로널드 레이건호 부산 입항

송고시간2017-10-21 12:11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미 해군 니미츠급 핵추진 항공모함인 '로널드 레이건호'(CVN 76·10만4천200t급)가 21일 부산항에 입항했다.

로널드 레이건 항모강습단은 지난 16일부터 20일까지 동해와 서해에서 진행한 한국과 미국 해군 연합 해상훈련을 마치고 부산 해군작전사령부에 도착했다.

미국 핵 항모 로널드 레이건호 부산 입항
미국 핵 항모 로널드 레이건호 부산 입항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21일 한미 연합훈련에 참가한 미국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CVN 76·10만4천200t급)가 부산항에 입항하고 있다. 길이 333m, 폭 77m에 높이 63m 규모인 레이건호는 축구장 3개 크기의 비행갑판에 첨단 전투기 70여 대를 탑재해 '바다 위의 군사기지'로 불린다. 2017.10.21
ccho@yna.co.kr

이날 입항한 항모강습단에는 제5항모비행단, 알레이버크급 구축함 채피함(DDG 90·9천200t급), 스테덤함(DDG 63·9천t급)도 포함됐다.

2003년 취역한 로널드 레이건호는 길이 333m, 배수량 10만2천t인 최신예 핵추진 항공모함이다.

미 해군 7함대 소속으로, 일본 요코스카(橫須賀)에 배치된 제5항모강습단 기함이다.

첨단 전투기 탑재 항모 레이건호 입항
첨단 전투기 탑재 항모 레이건호 입항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21일 한미 연합훈련에 참가한 미국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CVN 76·10만4천200t급)가 부산항에 입항하고 있다. 축구장 3개 크기의 비행갑판에 이라크전에서 활약했던 슈퍼호넷(F/A-18), 해상작전헬기, 적의 레이더를 교란시키는 전자전기(EA-18G), 공중조기 경보기 호크아이(E-2C) 등이 보인다. 길이 333m, 폭 77m에 높이 63m 규모인 레이건호에는 첨단 전투기 70여 대를 탑재해 '바다 위의 군사기지'로 불린다. 2017.10.21
ccho@yna.co.kr

축구장 3개 넓이인 1천800㎡ 갑판에 슈퍼호넷(F/A-18) 전투기, 전자전기(EA-6B), 공중조기경보기(E-2C) 등 항공기 80여 대를 탑재하고 다닌다.

웬만한 소규모 국가 공군력과 맞먹는 항공 전력을 공격 목표를 향해 신속하게 투사할 수 있어 '떠다니는 군사기지'로 불린다.

원자로 고압 증기로 항공기 이륙을 돕는 장치인 '캐터펄트'(catapult)를 4개나 갖췄다.

로널드 레이건호 장병 5천500여명은 일주일가량 부산에 머물 것으로 알려졌다.

주한미군사령부는 "대한민국 해군 장병 및 국민과 문화적 교류 기회를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pitbul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