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준표 "朴정권몰락 장본인 출당저항은 후안무치…세상 변했다"

송고시간2017-10-21 11:16

최경환에 직격탄…"더 큰 시련 다가올테니 대처에 만전 기하라"

홍준표 대표와 최경환 의원
홍준표 대표와 최경환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21일 "공천 전횡으로 박근혜 정권 몰락의 단초를 만든 장본인이 이제 와서 출당에 저항하는 건 참으로 후안무치하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실명을 거론하지 않았으나 사실상 친박(친박근혜)계 핵심 최경환 의원을 겨냥해 "'진박'(진짜 박근혜) 감별사를 자처하며 국회의원을 주머니 속 공깃돌 같이 다뤘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당 윤리위원회는 전날 박근혜 전 대통령과 서청원·최경환 의원에 대해 '탈당 권유' 징계를 내렸고, 그 직후 최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불복 의사를 밝히면서 홍 대표의 사퇴를 요구했다.

홍 대표는 "그렇게 종교처럼 떠받들던 박 전 대통령 탄핵 때 그는 무엇을 했는지, 구속돼 재판을 받을 때 구치소 면회라도 한 번 갔는지, 국민을 상대로 탄핵 무효 여론전이라도 주도했는지 한 번 물어보자"고 밝혔다.

이어 "혼자 살기 위해 숨어 있다가 이제 와서 혼자 살기 위해 몸부림치는 모습은 참으로 측은하기 이를 데 없다"며 "아직도 이 당에 자신의 공깃돌이 있다고 생각해 저항하는 모양인데 참으로 가련하기조차 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제 이 당에 당신의 공깃돌은 없다. 더 큰 시련이 다가올 테니 조용히 그 대처에 만전을 기하라"고 경고했다.

홍 대표는 "세상이 변했다. 자중하라"는 말도 남겼다.

홍 대표는 자신에 대해선 "나는 박근혜 정부 내내 4년간 핍박만 받던 사람"이라며 "오히려 핍박을 받아도 박근혜 정부를 단 한 번도 비난하지 않고 옹호했던 사람"이라고 자평했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