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원 '박효진 대행도 새 감독 후보'…부산은 집단 코치 체제

송고시간2017-10-21 10:29

강원, 남은 스플릿 경기 박효진 감독대행 체제로 치른다

'조진호 감독 별세' 부산은 집단 코치진으로 시즌 마쳐

상위 스플릿 회견에 나선 박효진 강원FC 감독대행 [연합뉴스 자료사진]
상위 스플릿 회견에 나선 박효진 강원FC 감독대행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시즌 중 사령탑 공백 사태를 맞았던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강원FC와 챌린지(2부리그) 부산 아이파크가 현행 코치진 체제로 남은 시즌을 마무리한다.

지난 8월 14일 최윤겸 전 감독이 자진해서 사퇴했던 강원은 남은 상위 스플릿 경기를 박효진 감독대행 체제로 치른다.

강원은 최윤겸 전 감독 사퇴 후 외국인 지도자를 포함해 최 감독의 뒤를 이어 팀을 이끌 새 사령탑 후보들을 면접했지만, 적임자를 찾지 못했다.

이 기간 강원은 박효진 코치가 감독대행을 맡아 전체 12개 구단 중 6위로 팀을 상위 스플릿에 진출시켰다. 1부 승격 첫해 상위 스플릿에 진입한 건 강원이 처음이다.

조태룡 강원 대표는 "남은 스플릿 경기를 보고 나서 (새 감독을) 결정하려고 한다"면서 신임 사령탑 후보로 박효진 감독대행도 포함되느냐는 질문에는 "모든 가능성은 열려 있다"며 배제하지 않을 것을 내비쳤다.

강원FC, 창단 첫 1부 상위스플릿 진출
강원FC, 창단 첫 1부 상위스플릿 진출

(서울=연합뉴스) 강원FC 선수들이 1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에서 열린 울산 현대와 홈경기에서 1-1로 비기며 상위 스플릿 진출을 확정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7.10.1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연합뉴스]

박효진 대행은 최윤겸 전 감독 공백에도 팀을 안정적으로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강원은 상위 스플릿 첫 경기였던 지난 14일 34라운드 경기에서 제주에 0-1로 패한 가운데 전북전(22일), 수원전(29일), 서울전(11월 4일), 울산전(11월 19일)을 남겨두고 있다.

강원은 내심 내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노리고 있지만 티켓이 주어지는 3위 울산에 승점 13점 차로 뒤처져 있어 역전 가능성은 낮은 편이다.

지난 10일 조진호 전 감독이 심장마비로 숨지면서 충격에 빠졌던 부산 아이파크는 현재 코치진으로 시즌을 마친다.

시즌 중 심장마비로 숨진 조진호 전 부산 감독 [프로축구연맹 제공=연합뉴스]
시즌 중 심장마비로 숨진 조진호 전 부산 감독 [프로축구연맹 제공=연합뉴스]

부산은 챌린지 2위로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하고 승강 플레이오프를 통해 클래식(1부) 승격을 노린다.

부산은 이승엽 코치가 감독대행 자격으로 경기에 나서지만 코치들의 '집단 지도 체제'를 유지할 방침이다.

고인이 된 조진호 감독이 1부 승격을 위해 염원했던 만큼 부산의 클래식 승격 여부가 시즌 종료 후 코치진 개편에 적지 않은 영향을 줄 전망이다.

chil881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