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스피린, 간암 예방에도 도움"

송고시간2017-10-21 09:58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아스피린이 간암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대만 타이중(臺中) 재향군인병원(榮民總醫院) 소화기내과 전문의 리텅위(Teng-Yu Lee) 박사는 아스피린이 B형 간염에 의한 간암 위험을 줄이는 데 상당한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메디컬 뉴스 투데이가 20일 보도했다.

대만의 전국건강보험연구 데이터베이스(1998~2012년)의 만성 B형 간염 환자 20만4천507명의 의료기록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리 박사는 말했다.

그의 연구팀은 B형 간염 환자 중 최소한 90일 이상 매일 아스피린을 복용한 1천553명과 아스피린 또는 다른 항혈소판제를 전혀 복용한 일이 없는 6천212명을 대상으로 간암 중 90%를 차지하는 간세포암(HCC: hepatocellular carcinoma) 발생률을 비교했다.

그 결과 아스피린 그룹이 2.86%로 대조군의 5.59%에 비해 현저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B형 간염 환자 중 15~25%가 간 경변 또는 간암으로 이행된다.

리 박사는 B형 간염은 항바이러스제로 치료가 가능하지만 항바이러스제가 적합하지 않은 환자도 있으며 이런 환자에게는 대체요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간질환학회(American Association for Study of Liver Diseases)의 주관으로 20일 워싱턴에서 개막된 '2017 간 학술회의'(Liver Meeting 2017)에서 발표됐다.

간경변
간경변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s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